• "독재자 딸과 대연정 추진부터 해명하라"
        2007년 06월 04일 03:13 오후

    Print Friendly

    노회찬 민주노동당 대선 예비후보가 4일 노무현 대통령과의 1:1 맞장토론을 공식 제안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2일 노 대통령의 ‘참평포럼’ 월례강연 이후 "(노 대통령은) 앞으로 대통령이 되고자 하는 후보들과 (참여정부의) 정책에 대해 얼마든지 토론할 생각을 갖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노 후보는 4일 오후 예정된 경남 김해시 강연 원고에서 2일 노 대통령의 발언을 비판하며 이 같이 제안했다. 노 후보는 ‘한나라당이 정권을 잡으면 어떤 일이 생길까 끔찍하다’고 한 노 대통령의 발언에 대해 "’독재자의 딸’과 대연정을 추진한 것부터 해명하고 반성하라"고 꼬집었다.

       
      ▲ 사진=노회찬 의원실
     

    노 대통령은 2005년 7월 "열린우리당과 한나라당은 정책에 있어서 차이가 없다"면서 당시 한나라당 박근혜 대표에게 대연정을 제안했었다. 노 후보는 "(당시 노 대통령의 말대로라면) 참여정부의 분신인 범여권이 재집권해도 끔찍하기는 마찬가지일 것"이라고 했다.

    노 후보는 또 "사상최대의 양극화는 참여정부가 발표한 각종 통계로도 입증된다"면서 "국민들이 이미 참여정부에 대해 평가를 끝냈는데, 뒤늦게 스스로 평가하겠다고 나서는 것은 후안무치의 전형"이라고 전날 노 대통령의 ‘자화자찬’을 비판했다.

    노 후보는 특히 노 대통령이 민주노동당에 대해 ‘절대로 국회에서 통과 안되는 것, 생색만 내고 성과도 없는 것만 계속 주장한다’고 말한 데 대해 "열린우리당과 한나라당의 야합 때문에 민주노동당의 복지법안이 좌절된 것이지, 애시당초 불가능한 법안을 제출한 것이 아니다"면서 "강도질 해놓고 피해자더러 못나서 당했다고 주장하는 것과 마찬가지"라고 비난했다.

    노 후보는 노 대통령이 지난 4월 27일 한미FTA로 직격탄을 맞게 된 제주도 감귤 농가를 방문해 ‘감귤 맛만 좋으면 경쟁된다’고 발언한 것에 대해서도 "경쟁력 없는 것이 마치 감귤 맛이 나쁘기 때문이라고 은근슬쩍 농민 탓을 하는 것은 국정책임자로서 입에 올릴 말이 아니다"고 지적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