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하고 싶은 건 계급프라이머리"
    2007년 06월 01일 12:17 오후

Print Friendly

민주노동당 권영길 대선 예비 후보는 당 안팎에서 논란이 일고 있는 대선 민중 참여 방식과 관련해 "내가 하고 싶은 것은 ‘계급프라이머리’이다"라고 밝혔다.

권 후보는 지난 31일 저녁 민주노동당 구로지역위원회 초청 시국 강연회에서 ‘민중경선제 논란에 대한 입장’에 대해 질문을 받고 "최근 범여권에서 논의되고 있는 ‘국민경선’과 내가 말하는 ‘민중참여’는 다른 것으로써 구분되어야 한다"며 이같이 답했다.

이어 권 후보는 "우선 분명히 할 것은 나는 지난 대의원대회의 결정을 존중하며 당원직선제도 당연히 존중되어야 한다"고 전제하며, "내가 하고 싶은 민중 참여는 우리 당원들이 배제되고 소외되는 형식이 아니다. 우리가 생명처럼 여기는 당의 정신을 바꾸자는 것도 아니다"고 강조했다.

당비 납부규정 비정규직 등에게 ‘진입장벽’

그러면서 권 후보는 "당비 납부율을 살펴보면 교수, 의사, 교사, 공무원, 이런 분들의 당비 납부율은 좋은데, 비정규직 노동자들, 택시, 버스 노동자들은 당비 납부율이 상대적으로 낮은 것이 안타까운 현실"이라고 말했다.

권 후보는 "한 달에 1만원 내기 어려운 비정규직 노동자 당원, 간신히 최저 임금만으로 삶에 쫓기는, ‘당비 납부율’이 저조한 당원들을 끌어안지 못하는 현재의 당 시스템은 문제가 있다"면서 "일단 입당은 해도 당비를 못내는 당원들은 당의 정신에 충실하지 않은 당원인가? 당원의 정체성을 당비로만 판단할 수 있는 상황인가?"라고 반문했다.

권 후보는 "진성 당원제의 근간인 당비 납부 규정이 비정규직 노동자와 농민, 그리고 빈민들에게 ‘진입장벽’이 되고 있다"면서 "그렇다고 다 허물자는 것이 아니다. 현실적인 조건아래 경선문제보다 더 큰 민주노동당의 대선 과제를 논해 보자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권 후보는 "민주노동당 내 민중참여 논란이 ‘경선방식’으로만 좁혀져 이야기 되고 있다. 민주노동당이 대선 투쟁 승리를 무엇으로 할 것인가에 대해 좀더 폭넓은 사고가 필요하다"면서 "한미FTA 저지, 비정규직 투쟁 조직을 위해서라도 민중참여는 필요하다"고 말했다.

민중 1백만명 모을 때다

권 후보는 "지금대로라면 한미FTA 협정 국회비준이 요청될 것이 거의 확실하고, 의원 9명이 모든 것을 다 던져 막으려 해도 막을 수 없을 것이다. 또 오는 7월 1일부터는 비정규직 악법이 시행 돼 비정규직 문제가 발생 할 것"이라며 "바로 대선에서 그 전환점을 만들자는 것이다. 내가 말하는 민중참여, 진보대연합은 그것을 하자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를 위해 권 후보는 "이제 민주노동당이 앞장서 민중 1백만 명을 모을 때다. 노동자, 농민, 빈민이 모여 11월에 1백만 명이 모이는 민중대회를 해야 한다"면서 "민주노동당의 대선은 그것을 이루는 것이 목적이 돼야 하며 대선 후보는 그것을 외쳐야 한다"고 역설했다.

권 후보는 "민주노총 위원장, 전농 의장, 전빈련 의장, 진보연대를 다 만난 결과 진보진영이 총 단결해 한 판 해야 한다는 데 다 동의했다"면서 "경선 문제에만 국한해 건설적인 제시없이 부정적인 말들이 떠돌고 있다. 이제는 핵심을 고민해야 할 때"라고 당부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