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민주노동당, 삼성과 전면전 선포
        2007년 05월 23일 12:33 오후

    Print Friendly

    민주노동당 문성현 대표 문성현는 23일 기자회견을 열고 “민주노동당은 10만 당원의 이름을 걸고 삼성 X파일과 SDS 특혜 의혹, 에버랜드 전환사채 문제 등 삼성이 저지른 온갖 불법 탈법 에 대해 전면전을 전개할 것”이라고 밝혔다.

    최근 노회찬 의원은 삼성 관련 ‘떡값’ 의혹이 있는 검사 명단을 공개해 명예훼손 혐의로, 이영순 의원은 삼성SDS 특혜와 납품된 제품 문제를 지적한 과정에서의 해킹 지시 혐의로 검찰에 의해 기소된 것과 관련 ‘삼성 배후’를 지목하며 나온 민주노동당의 입장이다.

       
    ▲ 민주노동당 문성현 대표 등이 ‘삼성과의 전면전’을 선포하고 있다
     
     

    민주노동당은 “삼성을 공격했다는 단 하나의 이유로 민주노동당 노회찬 의원과 이영순 의원이 잇달아 검찰에 불구속 기소되는 일이 벌어졌다”며 “삼성권력 해체, 사법정의 실현을 위해” 전면전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민주노동당은, 삼성재벌이 “갖은 편법과 불법 그리고 비리를 자행함에도 불구하고 사법기관, 입법기관을 농락하며 대한민국 사회에서 무소불위의 권력을 행사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민주노동당은 또 “삼성의 부정과 비리를 파헤친 노회찬, 이영순 의원의 활동은 국민이 요구한 민주노동당 의원들의 당연한 직무수행이자 공무수행”이며 “민주노동당은 어떠한 성역 없이 부정부패와 비리에 맞서 싸워 왔고 지금도 앞으로도 그러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법 정의를 실현하고 부정부패와 비리에 철퇴를 내려야 할 국회는 삼성 재벌의 눈치를 살피며 검찰의 직무 유기에 동참하고 있다”면서 “국정감사 증인 출석에 삼성 재벌은 성역이 되어버렸고 X 파일 특검법과 특별법 하나 제대로 통과시키지 못한 채 삼성 재벌의 핵우산 아래 국회가 갇혀 있다”고 타 정당을 비판했다.

    이날 기자회견문에는 이영순 의원, 김선동 총장, 김성진, 박인숙, 홍승하, 심재옥, 김기수, 강병기 최고위원이 참석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