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노총 등 대선 참여방안 마련돼야"
    2007년 05월 17일 05:18 오후

Print Friendly

권영길 민주노동당 대선 예비후보는 17일 민중참여경선제의 도입 문제와 관련, "민주노동당이 대의원대회를 다시 열어서 민중경선제를 처리하는 게 어렵다고 하더라도 민주노총, 전농, 전빈련 등 당을 지지하는 대중조직과 조직성원 전체가 올 대선에 주체로 참여하는 방안이 논의되고 이뤄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진보대연합 구체화와 실천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민주노총, 전농, 전빈련 등 민중진영 대중조직과 진보연대를 방문하겠다"고 밝혔다. 권 후보는 이날 오전 경기도 덕양구청 대강당에서 열린 전국민주연합노조 초청강연에서 이 같이 말했다.

권 후보의 이런 발언은 민주노동당을 배타적으로 지지하는 대중조직의 성원들이 이번 대선에 주체적으로 참여하도록 한다는 원칙을 분명히 하는 토대 위에서 경선 방식의 문제는 그 하위 범주의 하나로 필요시 다룰 수 있다는 뜻을 나타낸 것으로 해석된다.

요컨데, 경선방식을 논의하기에 앞서 진보대연합의 원칙 및 실현 방안에 대한 논의가 선행돼야 한다는 것이고, 이를 권 후보 자신이 주도하겠다는 의지를 표명한 것으로 읽힌다.

권 후보는 강연에서 "진보진영 내 모든 사람들이 올 대선승리를 위해 진보대연합을 이야기하고 있지만 막상 실체적 논의가 진전되지 못한 채 시간만 지나고 있다"면서 "진보대연합의 내용과 실천경로를 위한 토론과 합의가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권 후보의 이날 발언은 민주노총의 민중참여경선제 재논의 요구에 대해 민주노동당이 사실상 거부하기로 방침을 정한 가운데 나온 것이어서 주목된다. 권 후보는 이날 오전 참모진에게 전화를 걸어 발언 내용을 준비하도록 지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