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공기업 감사 외유, 노대통령 직접 사과해야"
        2007년 05월 16일 12:28 오후

    Print Friendly

    노회찬 민주노동당 대선 예비후보는 16일 공기업 및 공공기관 감사들의 외유성 남미출장과 관련, "인수위 시절 공기업 및 산하기관 인사기준을 직접 제시했던 대통령이 직접 해명하고 사과할 일"이라고 말했다.

    노 예비후보는 이날 논평을 내고 "인수위 시절 노무현 당선자가 공기업 및 산하단체의 인사기준으로 효율성,공익성,개혁성 등 3대 원칙을 제시했다. 또한, 완전 또는 제한적 공개경쟁채용 방법을 토론의제로 제안하기도 했다"면서 "그러나 노무현 정부는 집권 5년 동안 인수위 시절의 초심과 달리 공기업 인사를 논공행상의 수단으로 활용했고 이번 공기업 등 감사의 공금외유도 그 연장선상에서 생겨난 것" 이라고 주장했다.

    노 예비후보는 공기업의 감사 선임에 대한 인사개혁 방안과 관련, "공기업의 경영활동은 국민생활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치는 공익활동인 만큼 공기업 감사는 정권의 측근이 아니라 해당분야 전문성을 갖춘 감사가 선임되도록 해야 한다" 며 "공기업 감사 정치인 참여제한을 위한 입법발의를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노 예비후보는 정부의 비정규직 비정규직 외주화를 비판하는 다른 논평에서도 "측근은 낙하산으로 내려와 공금유용 하면서 고액연봉 받고, 박봉에 시달리는 공공부문 비정규직 노동자는 아예 해고시키려 한다. 그게 노무현 정부의 정체"라고 정부를 강도높게 비판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