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 경선룰 만장일치…박, 내주 후보등록
    2007년 05월 15일 02:29 오후

Print Friendly

한나라당이 15일 오전 국회에서 상임전국위원회를 열고 이명박 전 서울시장과 박근혜 전 대표가 합의한 경선룰과 관련된 당헌, 당규 개정안을 만장일치로 통과시켰다.

이날 상임전국위원회에서 통과된 당헌.당규 개정안은 오는 21일 전국위원회를 거쳐 최종 확정된다. 이후 한나라당은 개정된 경선 룰에 따라 경선관리위원회 및 국민검증위원회 등을 구성해 본격적인 경선 체제에 돌입한다.

이날 상임전국위를 통과한 당헌 개정안은 ▲대통령 후보 선출 시한을 120일전(8월 21일) 전후로 하고 ▲선거인단 수는 유권자 총수의 0.5%(여론조사 반영분 포함해 23만1천652명)로 하며 ▲투표율 제고를 위해 투표소를 전국의 시군구로 확대해 하루 동안 동시 투표를 실시하는 등의 내용을 골자로 하고 있다.

논란의 핵심이 됐던 강재섭 대표의 중재안 가운데, 제3항 여론 조사 반영 하한선 보장 67%는 이명박 전 시장의 양보로 삭제됐다.

이와 함께 한나라당은 경선 과열로 인한 분열 사태를 막기위해 6월 시도당 위원장 선거를 경선 이후로 연기하고,  또 대의원 구성원 자격 가운데 중앙당 후원회 폐지로 사문화 된 ‘중앙당 후원회 운영위원’ 조항을 삭제하는 내용도 처리했다.

이어 한나라당은 두 후보와 정책 전문가들이 참여한 가운데, 오는 29일부터 다음달 28일 사이 4차례에 걸쳐 지역을 돌며 대선 후보 정책토론회인 ‘2007 정책비전대회’를 개최한다. 

또 각 캠프도 선거대책위원회 체제로 조직을 정비하며 본격적인 경선 준비에 나선다. 지난 10일 대선 출마를 공식 선언하고 후보 등록을 마친 이명박 전 시장에 이어 박근혜 전 대표도 경선 규칙이 확정되는 다음 주쯤 후보 등록을 마치고 안병훈 본부장을 선대위원장으로 한 선대본부를 정비할 예정이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