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제주 군사기지 반대 투쟁 불붙었다
        2007년 05월 15일 02:24 오후

    Print Friendly

    김태환 제주도지사가 14일 해군지기 추진을 발표한 후 이에 반대하는 ‘군사기지 비상시국회의’에 제주도 출신인 민주노동당 현애자 의원과 서귀포시-남제주군 지역구의 열린우리당 김재윤 의원이 참여 의사를 밝혀, 제주도 군사기지 반대 움직임에 힘을 실어주고 있다.

    ‘제주도군사기지반대 도민대책위원회(이하 반대대책위)’는 14일 기자회견을 열어 “군사기지를 반대하고 평화를 염원하는 제주지역 정당, 종교, 학계, 시민사회단체, 문화계 등이 총망라된 ‘군사기지 비상시국회의’를 구성”하겠다고 밝히고 군사기지 반대 세력을 더욱 광범위하게 규합하고 있다.

    김태환 제주도 지사는 14일 오후 해군기지 여론조사 결과를 발표하고 해군기지 건설을 추진하겠다고 밝혀 제주도 당국과 해군기지 추진을 반대하는 반대대책위 사이에 갈등이 증폭되고 있다.

    반대대책위는 14일 기자회견을 열어 “군사기지 철회와 김태환 지사 퇴진 촉구를 위한 항의농성에 돌입”하며 “반대대책위 소속 회원 중 제주도청 각종 위원회에 소속된 모든 위원들은 모두 사퇴”한다고 선언하는 등 군사기지를 둘러싼 찬반갈등이 일파만파로 퍼지고 있다.

    이날 민주노동당 제주도당은 “제주도민 60%이상이 군사기지와 관련한 정보 자체가 부족한 것으로 나타났음에도 불과하고 일방적인 여론조사 실시와 결과발표는 명백히 도민과 도의회를 무시하는 처사가 아닐 수 없다”고 성명을 내고 김태한 제주도지사가 여론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군사기지를 추진하겠다는 발표를 비난했다.

    제주도의회는 김 도지사가 군사기지를 수용하겠다는 선언을 하기 불과 2시간 전에 ‘숙려가 필요’하다고 판단해 ‘모든 결정을 연기해 줄 것’을 요청한 바 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