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노총, '민중참여경선제' 요구키로
    2007년 05월 15일 09:48 오전

Print Friendly

‘민중참여경선제’ 추진을 두고 민주노총과 민주노동당 안팎에서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지난 14일 민주노총 중앙집행위원회(이하 중집)가 회의 참석자 35명 중 25명의 찬성으로 ‘민중참여경선제’ 추진을 민주노동당에 요구하기로 결정했다. 

민주노동당은 문성현 당대표를 비롯한 당 지도부가 민주노총이 공식적인 절차를 거쳐 ‘민중참여경선제’를 요구해오면 당 최고위원회에서 이 문제를 다룰 것이라고 밝힌 바 있어 향후 당내 논의 방향이 주목된다. 

이영희 민주노총 정치위원장은 이번 결정이 “14일 중집의 결정사항은 이석행 위원장에게 당과 합의해서 80만 조합원이 참여할 수 있는 방안을 만들라는 주문”이며 이와 함께 “당 지도부와 이 문제가 합의되지 못하면 대선 실패의 책임은 당 지도부에 있다는 점을 분명히 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영희 정치위원장은 또 “(당 지도부가 ‘민중참여경선제’ 등 조합원 참여 방안을 받아들이지 않아도) 민주노총 지도부가 나서서 당대회 대의원 1/3을 조직해 임시당대회를 소집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