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손학규 "DJ와 밀약설 사실무근"
        2007년 05월 14일 12:07 오후

    Print Friendly

    최근 평양을 방문하는 등 ‘햇볕행보’를 부쩍 강화하고 있는 손학규 전 경기지사는 14일 일부 언론에서 제기되고 있는 자신과 김대중 전 대통령간 ‘밀약설’에 대해 "밀약설이나 이런 것은 실제로 없다"고 부인했다.

    손 전 지사는 이날 오전 MBC라디오 ‘손석희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제가 한나라당에 있을 때 당시 이회창 후보가 대통령 후보로 나서 있을 때 이미 그때부터 햇볕정책은 한나라당이 집권을 해도 폐기해야 될 대상이 아니라 계승 발전시켜야 될 정책이다, 이렇게 공개적으로 주장해왔다"면서 이 같이 말했다.

    그는 "(햇볕정책은) 제 일관된 주장"이라며 "범여권이다, 또는 김대중-손학규 밀약이다, 이런 것하고는 상관이 없다"고 거듭 강조했다.

    손 전 지사는 노무현 대통령과의 관계에 대해선 "제가 노무현 대통령 임기 얼마 남지 않았는데, 비판할 때는 비판하고 도와줄 건 도와주자, 이런 얘기를 했었다"면서 "비판할 땐 비판하고 도울 땐 돕고 통합할 땐 통합하고 그러는 것"이라고 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