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평가는 않고 저질 정치만 하고 있다"
        2007년 05월 11일 09:54 오전

    Print Friendly

    김근태 열린우리당 전 의장은 11일 친노인사들의 조직인 ‘참여정부 평가포럼’에 대해 "평가포럼이 평가는 하지 않고 저질 정치를 하고 있다"며 "스스로 해체해야 한다"고 직격탄을 날렸다.

    김 전 의장은 이날 MBC라디오 ‘손석희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참정포럼이) 대통합신당을 방해하고 우리당 사수를 의도한다면 이건 부정직한 것"이라며 이 같이 비난했다.

    앞서 정동영 전 의장도 "이 정부에 참여했던 전직관료들이 모여서, 비서들이 모여서 평가포럼을 한다는 거 자체가 넌센스"라며 ‘포럼’의 해체를 촉구한 바 있다.

    김 전 의장은 노무현 대통령과의 공방에 대해 "먼저 대통령께서 부당하게 공격을 했고 대통령을 모시던 분들, 이른바 평가포럼에 소속해 있는 분들이 입에 담을 수 없느 험한 얘기를 했기 때문에 대응을 했다"고 주장했다.

    또 "대통합으로 갈 거냐, 아니면 우리 당을 사수할 거냐, 상황과 전선은 분명해졌다"면서 "(앞으로도) 할 말은 분명히 하고 확실하게 하겠다"고 날을 세웠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