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손학규, 이재명 사퇴 압박
    “이재명, 중대 결단해야···선국후당”
    "병립형 회귀는, 이재명 개인과 민주당 위한 것"
        2023년 12월 06일 12:58 오후

    Print Friendly, PDF & Email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지냈던 손학규 동아시아미래재단 상임고문은 6일 “이재명 대표가 나라를 위해서 중대한 결단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대표가 당대표직을 내려놔야 한다고 요구한 것이다.

    손학규 상임고문은 이날 오전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 인터뷰에서 “자기(이재명 대표) 때문에 민주당이 사법 리스크에 꽁꽁 묶여서 아무 것도 못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손 상임고문은 “민주당은 김영삼 대통령, 김대중 대통령 그런 훌륭한 전통을 갖고 있는 정당인데, 민주당이 거의 사당화돼버리고 있다”며 “(정치에서) 선당후사가 제1의 덕목 같지만 당보다 나라 걱정을 해야 한다. 선국후당이 (우선)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강성) 지지자들이 원외에도 있지만 원내에도 아주 무지막지한 발언들을 많이 하는데, 정치의 품격이 있어야 한다, 품격이 완전히 훼손됐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으로서는 이재명 대표가 당대표를 쥐고 있으니 ‘이재명 대표를 지켜야 내가 산다’(고 생각하는 것)”이라며 “(이들에게는) 나라보다 개인과 당이 먼저”라고 쓴소리를 했다.

    손 상임고문은 이 대표가 연동형 비례대표제 유지 공약을 파기하고 병립형 비례대표제 회귀를 시사한 것에 대해서도 이 대표 개인을 위한 공약 파기라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손 상임고문은 민주당 지도부의 병립형 회귀 시사에 “오직 정권 싸움밖에 없는 정치를 바꾸기 위해 정치 체제를 바꿔야 하고 다당제를 만들어야 하는데, 다시 또 (병립형으로) 돌아가서 지금보다 더 극렬한 대결 정치를 하겠다고 하니 울화가 터진다”고 말했다.

    앞서 “멋지게 지면 무슨 소용 있냐”는 이 대표의 발언에 이어, 홍익표 원내대표도 전날 “모든 약속을 다 지켜야 하나”라며 “김대중 대통령도 은퇴했다가 사과하고 정계 복귀했다”면서, 병립형 회귀 또는 위성정당 창당에 무게를 실었다.

    이에 대해 손 상임고문은 “이재명 대표를 김대중 대통령과 견주려고 하느냐”며 “김대중 대통령(의 선택은) 나라를 위한 것이었다. 이재명 대표는 나라를 위해서 약속을 바꾸는 건가. 자기 개인을 위한 것이고, 당을 위한 것 아닌가”라고 질타했다.

    ‘민주당은 당의 총선 승리가 나라를 위한 것이라고 이야기 할 것 같다’는 진행자의 말에 “(이재명 지도부가) 뭐를 했느냐”며 “한다는 것이 탄핵, 특검, 인사청문회 무조건 반대다. 심지어 사표 내라고 했다가 탄핵안 올려놓고 방통위원장이 사표를 내니 또 사표 냈다고 야단”이라고 신랄하게 비판했다.

    그러면서 “사당화, 분열뿐만이 아니라 민주당의 존재 자체가 지지자들은 있지만 나라를 위해서 제대로 기여하는 바가 없다”며 “‘내가 할 수 있다’는 아집에서 벗어나 제3지대를 만들고 협의하고 타협해서 합의에 이르는 합의제 민주주의로 가야 한다. 그 기초가 다당제”라고 강조했다. 

    필자소개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