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응천 “이상민 탈당
    비난한 친명들, 학폭 가담자 같다”
    송영길 신당’? "도덕성이 국민 평균에도 못 미쳐"
        2023년 12월 05일 01:05 오후

    Print Friendly, PDF & Email

    조응천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5일 이상민 의원의 탈당을 맹비난한 친명계 초선 의원들에 대해 “친명계 의원들을 학폭의 방관자 정도로 생각했는데, 지금 보니까 (드라마) <더 글로리>의 박연진과 함께 문동은을 학폭했던 학폭의 가담자 아닌가 그런 느낌까지 든다”고 말했다.

    조 의원은 이날 오전 BBS 라디오 ‘전영신의 아침저널’과 인터뷰에서 “이상민 선배가 (민주당을) 나가시고 난 다음에 우리 당에서 시니컬하게 뒤에다 대고 얘기하는 거 보고 상당히 안타깝고 놀랐다”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초선인 전용기 민주당 의원은 전날인 4일 오전 YTN 라디오 ‘뉴스킹 박지훈입니다’에서 “이상민 의원은 결국 본인이 원하는 국회의장직을 만들기 위해서 당과 동지들을 결국 버리는 선택을 했다”며 “‘꿈 깨시라’라는 이야기를 좀 드리고 싶다”고 날을 세웠다. (관련 기사)

    이에 대해 조 의원은 “초선들, 한참 어린 후배들이 그런다”며 “(더 글로리의) 전재준, 이사라, 최혜정, 손명오 그런 것까지도 갈 수 있겠다. 어떻게 저렇게 마음을 후벼 파나, 하는 그런 안타까움이 있다”고 지적했다.

    이 의원의 국민의힘 입당 가능성에 대해 “당정 수직관계가 개선이 됐나. 인요한 혁신위원장한테 전권 다 주겠다 온갖 감언이설로 모셔놓고 나서는 40일 지난 다음에 단물 다 빨아먹은 껌처럼 뱉으려고 하고 있다. 저는 안 가실 것 같다”고 봤다.

    한편 선거제 개편과 관련해 당 지도부가 병립형 비례대표제 회귀와 위성정당 창당 쪽으로 기울진 데에도 “정치의 기본은 신뢰”라며, 연동형 비례대표제와 위성정당 방지법 도입을 촉구했다.

    조 의원은 “대선 직전에 긴급 비상 의원총회를 열어서 연동형 비례제, 다당제, 정치교체하겠다고 약속했었다. 대선 공약이고, 당론으로 채택했다. 그 이후에 당론을 바꾸자라고 결의를 한 적이 없다”며 “신뢰가 무너지면 아무것도 할 수 없다. 약속은 지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전·현직 지도부가 앞장서서 위성정당 창당 계획과 필요성을 역설하고 나선 데에도 “이거야말로 퇴행”이라며 “우리 당의 당대표 하셨다는 분들은 왜 하나같이 도덕성이 국민 평균에도 미치지 못하는지 잘 모르겠다. 정말 안타깝다”고 비판했다.

    앞서 송영길 전 대표는 ‘윤석열 퇴진당’을 만들어 내년 총선에서 민주당의 위성정당 역할을 자임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홍익표 원내대표 또한 연합비례정당 구성이 필요하다고 했다.

    이낙연 전 대표가 신당 창당 가능성을 시사한 것에 대해선 “실체가 있느냐”며 “저희(원칙과 상식)와는 교감이 없다”고 선을 그었다. 원칙과 상식 소속 비명계 의원들의 탈당 가능성을 일축한 셈이다.

    이낙연·김부겸·정세균 전 국무총리 연대를 통한 신당 창당 가능성이 나오는 것에 대해서도 “세 분 총리가 손을 합친다는 거는 신당을 전제로 합친다기보다는 이재명 체제가 문제가 있다는 데에 뜻을 같이 하시는 것”이라고 했다. 

    필자소개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