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감염병 공공병원 회복기
    예산 촉구···집단 단식농성 돌입
    보건의료노조 위원장 등 28명 참여
        2023년 12월 04일 08:20 오후

    Print Friendly, PDF & Email

    보건의료노조가 코로나19 전담병원으로 지정됐던 공공병원의 회복기 지원 예산 편성을 촉구하며 4일 무기한 집단 단식농성에 돌입했다.

    보건의료노조는 이날 오후 국회 앞 천막농성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토사구팽되고 있는 감염병 대응 공공병원 운영을 정상화와 붕괴되고 있는 필수의료·공공의료를 살리기 위해 보건의료노조 지도부와 코로나 전담병원 현장 대표자들이 오늘부터 국회 앞에서 무기한 집단단식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지난달 8일부터 한달가까이 진행해온 천막농성을 확대해 이날부터 집단 단식농성을 시작한다. 농성에는 보건의료노조 나순자 위원장과 이선희 부위원장은 물론, 국립중앙의료원, 지방의료원, 서울시 산하 공공병원, 적십자병원의 지부장 등 28명이 참여한다.

    사진=보건의료노조

    노조는 “보건의료노조 25년 역사상 가장 대규모의 집단단식”이라며 “그만큼 간절하고 절박하다. 코로나19 지난 3년 4개월동안 환자 곁을 지키며 헌신했던 공공병원을 더 상 토사구팽해서는 안 된다는 간절한 절규”라고 밝혔다.

    공공병원이 장기간 감염병 전담병원으로 운영되면서 의료기관으로서 진료 기능이 심각하게 훼손된 상태다. 의사들이 공공병원을 떠나고, 필수진료과가 문을 닫았다. 80% 수준을 유지하던 병상 이용률은 40%에 불과하다. 코로나19 이후 지난 3년간 적자만 3천200억원이 쌓였다. 노조는 “적자가 누적돼 약제비 대금을 미뤄가며 버티고 있다. 임금체불이 불가피한 최악의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이처럼 공공병원 회복기 지원금이 없으면 공공병원 진료 기능 자체가 붕괴될 위기라는 우려가 쏟아지지만, 정작 보건복지부는 내년도 예산안에서 공공병원에 지원하는 코로나19 회복기 예산을 올해보다 98.7% 삭감했다. 사실상 전액 삭감인 셈이다.

    노조의 보건의료계의 농성으로 국회 보건복지위원회는 예비심사 과정에서 회복기 지원금 2천695억원을 증액하기로 했는데, 노조는 증액된 예산안이 반드시 국회 본회의 통과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들은“코로나19 환자를 전담했던 공공병원의 붕괴를 막을 수 있는 최소한의 예산”이라며 “우리는 상임위원회에서 의결된 2천695억원의 예산이 예결위원회에서 반드시 반영되어 국회 본회의를 통과할 수 있도록 모든 힘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공공병원 회복기 지원 확대는 가장 중요한 민생 현안입니다. 여기에는 여야가 따로 있을 수 없다”며 “국민의힘 김기현 대표와 민주당 이재명 대표는 정쟁을 넘어 이 한가지 만큼은 합의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오는 6일 노조는 500여 명의 현장 간부들 중심으로 결의대회를 열고 13일에는 국회의원과 감염병 대응 공공

    필자소개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