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국회의장 욕심에 탈당, 꿈 깨시라"
    "오랜 고민 끝에 내린 결론이었을 것"
    이상민 탈당···민주당은 비난, 국힘은 기대와 옹호
        2023년 12월 04일 05:03 오후

    Print Friendly, PDF & Email

    5선 중진인 이상민 의원이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한 가운데, 민주당 내에선 원색적인 비난이 쏟아졌다. 반면 국민의힘은 이 의원의 탈당에 반색하며 당 합류에 대한 기대를 내비쳤다.

    이 의원은 4일 오전 SBS 라디오 ‘김태현의 정치쇼’와 인터뷰에서 “(민주당은) ‘이재명 사당’이 됐다. 개딸들 소위 강성 지지자들이 당을 점령해서 당내의 공론의 장을 완전히 틀어 막았다”며 “당이 도덕성 실추에도 자정 기능이 멈춰서 있어서 도저히 고쳐 쓸 수 없는 상황”이라고 탈당 이유를 밝혔다.

    이어 “이재명 대표의 구속영장이 기각되고 강서구청장 보궐선거 이후 이재명 대표 체제는 개선이 이뤄지기보다 더 공고화됐다. 이로 인해 저 같은 사람이 얘기할 공간은 아예 없다”며 “그렇다면 (민주당에) 더 있어야 할 이유가 없고, 도저히 뜯어고칠 수 없는 상황에 이르렀다 판단에 이르렀다”고 부연했다.

    당내에선 이 의원의 탈당을 두고 온갖 비난이 쏟아져 나왔다. 일각에선 이 의원이 국회의장직을 하기 위해 민주당을 떠나 국민의힘을 택한 것이라는 주장까지 나왔다.

    홍익표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과 인터뷰에서 “(당에) 아쉽고 섭섭한 점은 있겠지만 당이 추구하는 가치, 본인의 정치적 가치와 맞지 않는 당을 선택하시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말했다.

    박성준 대변인도 같은 날 오전 YTN 라디오 ‘뉴스킹 박지훈입니다’에서 이 의원이 “민주당은 고쳐쓰기 불가능하다”고 한 데에 “탈당을 위한 명분을 쌓기 위한 말”이라고 했다.

    전용기 의원도 같은 매체에서 “이상민 의원은 결국 본인이 원하는 국회의장직을 만들기 위해서 당과 동지들을 결국 버리는 선택을 했다”며 “‘꿈 깨시라’라는 이야기를 좀 드리고 싶다”고 날을 세웠다.

    전 의원은 “이상민 의원은 민주당 계열에서 정치를 시작을 했다가 재선 도전할 때 공천을 못 받아서 자유선진당에 갔다. 그리고 다시 민주당으로 와서 5선을 했다”며 “지금은 이재명 대표 체제를 욕하면서 외부로 뛰쳐나갔지만 국민의힘도 이 내용을 다 알고 있는데 그분에게 공천을 줘서 6선을 만들어 가지고 국회의장을 시킬 이상한 집단은 아니다”고 말했다.

    장경태 최고위원도 SBS 라디오 ‘김태현의 정치쇼’에 나와 “이 의원에게 탈당 명분도, 국민의힘 입당 명분도 없다”며 “5선 의원이라는 것이 얼마나 엄청난 혜택인가. 그런데도 헌신짝 버리듯 탈당했다”고 비판했다.

    반면 국민의힘은 이 의원의 탈당을 옹호하고 나섰다.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민주당에서 이상민 의원이 탈당을 선택했다. 이상민 의원이 평소 소신과 철학을 지키려 노력했던 점에서 비추어 보건대 오랜 고민 끝에 내린 결론이었을 것으로 여겨진다”고 평가했다.

    김 대표는 “놀라운 것은 한솥밥을 먹었던 민주당 의원들의 과도한 인신공격성 비난”이라고 언급했다.

    그는 “같은 당 소속이던 동지가 개딸들의 포로가 된 민주당, 숨 막히는 비민주적 정당 운영에 대한 솔직한 지적을 했다”며 “오랜 시간 함께한 동료가 탈당을 해야 할 정도로 내부가 곪아있다면 민주당 스스로도 먼저 자신을 돌아보는 것이 도리가 아닐까 싶다”고 꼬집었다.

    장예찬 최고위원은 이날 오전 CBS 라디오 ‘김현정의 정치쇼’에서 “‘김대중의 민주당, 노무현의 민주당과는 완전히 다른 당이 되었다’는 이상민 의원의 (탈당) 취지에 공감한다”며 “이상민 의원이 국민의힘에 오면 대전과 충청권 선거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했다.

    장 최고위원은 “이상민 의원과 국민의힘의 주류 정치 다른 점이 있는데, 그 작은 차이에 집중하는 것보다는 상식과 몰상식이라는 큰 차이에 집중해서 하나의 전선을 뚜렷하게 만드는 것, 범죄 혐의에 대해 지나치게 방탄하고 국정을 완전히 발목 잡는 몰상식에 대해 반대하는 사람들이 소위 김기현 대표가 말했던 슈퍼 빅텐트를 치는 게 다음 총선에서 훨씬 더 중요한 과제”며, 국민의힘 합류에 대한 기대를 보였다.

    필자소개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