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홍익표 "어떤 형태로든
    연합비례정당 만들 필요"
    송영길, '윤석열 퇴진당' 만들어 민주당이 비례대표 힘 모아주면 윈윈
        2023년 12월 04일 01:19 오후

    Print Friendly, PDF & Email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4일 선거제 개편 논의와 관련해 “어떠한 형태든 연합비례정당을 만들 필요성은 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현행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유지한다는 전제 하에 민주당 성향의 일부 신당 창당 세력 등과 민주당이 연합해 ‘비례연합정당’을 만들겠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홍 원내대표는 이러한 ‘비례연합정당’ 구상이 지난 총선 때 나온 위성정당과 크게 다르지 않다고 봤다.

    홍익표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과 인터뷰에서 “당 차원에서 공식적으로 합의된 내용이거나 이런 건 전혀 아니지만, 이미 여러 차례 이런저런 제안이 있었던 것으로 알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홍 원내대표는 “용혜인 기본소득당은 물론이고 현재 신당 작업이나 소위 비례정당 창당 작업이 곳곳에서 있지 않나. 이런 쪽에서 민주당과 연합해서 같이 하자는 제안들이 있었다”며 “그런 세력들과 어떠한 형태든 연합 비례정당을 만들 필요성은 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다만 “(연합비례정당의 필요성은) 부인하지 않는데, 문제는 결국 그 자체가 위성정당 논란을 피해가기 어렵다”며 “우리가 위성정당이 아니라고 하더라도 반대 측에 있는 사람이 위성정당이라고 하면 비판할 수 있는 빌미는 있다”고 덧붙였다.

    ‘위성정당을 만들지 않기로 합의했다’는 서영교 최고위원의 발언에 대해서도 “합의가 된 게 아니다. 위성정당이란 말 대신 일부 연동형 비례대표제에 찬성하는 의원들이 야권 진영의 연합플랫폼 정당 얘기를 했다”며 “그거 역시 비례 위성정당이라고 얘기하지 않겠나. ‘위성정당을 만들지 않는다’ 이런 합의가 (당내에) 있었다고 말씀드리기는 어렵다”고 했다.

    한편 신당 창당을 공식 선언한 송영길 민주당 전 대표는 ‘윤석열 퇴진당’을 만들어 민주당의 우당이 되겠다고 말했다. 내년 총선에서 민주당의 위성정당으로 기능하겠다고 밝힌 셈이다.

    송영길 전 대표는 이날 오전 BBS 라디오 ‘전영신의 아침저널’과 인터뷰에서 “지역구에서는 경쟁력이 있는 민주당 후보에게 힘을 모아주고 비례대표 영역에서는 민주당의 우당으로 가칭 ‘윤석열 퇴진당’으로 힘을 모아주면 서로 윈윈할 수가 있지 않겠나”라고 말했다.

    송 전 대표는 “윤석열 정권을 하루라도 빨리 퇴진시키지 않으면 나라의 운명이 위태로운 상황”이라며 “이번 총선에 윤석열 퇴진을 바라고 가장 선봉에서 싸우는 사람들끼리 모여서 퇴진당을 만들 필요가 있다”고 했다.

    ‘멋있게 지면 무슨 소용이냐’는 이재명 대표의 발언에 대해 “동의한다. 명분과 실리를 다 얻을 수 있는 방안이 제가 제시하는 방안”이라고 말했다.

    송 전 대표는 “개혁통합신당을 만들어서 송영길·용혜인 등 전선에서 열심히 싸우고 있는 분들이 민주당의 우당으로 해서 비례대표로 힘을 모아주고, 지역구에서는 연합해서 야권이 단일 후보로 나와주면 압승할 수 있다. (민주당이) 200석 이상 얻을 수 있다”고 거듭 강조했다. 

    필자소개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