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동관 방통위원장 사의 표명
    민주 "탄핵해야 하니 사표 수리 말라"
    탄핵안 통과시 수개월간 방통위 마비 우려해 사의
        2023년 12월 01일 12:10 오후

    Print Friendly, PDF & Email

    이동관 방송통신위원장이 국회 탄핵안 처리를 앞두고 사의를 표명했다. 야당들은 탄핵을 회피하기 위한 꼼수라며 이동관 위원장에 대한 사표를 수리해선 안된다고 반발했다.

    이 위원장은 자신의 탄핵소추안 표결이 이뤄지는 국회 본회의 개최 하루 전인 지난달 30일 윤석열 대통령에게 직접 자진 사퇴의 뜻을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탄핵안 통과 시 수개월간 직무 정지로 방통위 마비 상태가 올 것을 우려해 자리에서 물러나겠다는 뜻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윤석열 대통령이 이 위원장의 사표를 수리하게 되면 이날 오후 2시 열리는 본회의에서 이 위원장 탄핵소추안은 자동 폐기되고, 손준성·이정섭 검사에 대한 탄핵소추안만 표결에 부쳐진다.

    더불어민주당은 윤 대통령이 이 위원장의 사표를 수리해선 안 된다며 강하게 반발했다.

    홍익표 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탄핵을 회피하기 위해서 꼼수”라며 “대통령께서 이에 대한 사표를 수리하는 것은 현재 국회가 헌법적 절차를 진행하고 있는 것에 대한 명백한 방해 행위”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대통령께서는 이동관 방통위원장의 사표를 수리하지 말고 국회 탄핵 절차가 마무리될 수 있도록 해주시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김희서 정의당 수석대변인도 이날 국회 브리핑에서 “분노한 민심의 포위에 빠져나갈 곳이 없으니 꽁무니를 빼는 꼴”이라며 “방송 장악은 포기하지 않고, 소나기만 피하고 보자는 꼼수를 부렸다가는 민심의 더 큰 심판을 받을 뿐”이라고 경고했다.

    김 수석대변인은 “방송 통신 업무를 담당하는 국가시스템을 망가뜨린데 앞장선 건 누가 뭐래도 대통령과 이동관 방통위원장”이라며 “방송 장악을 위한 YTN, 연합뉴스TV 졸속 민영화 심사 등으로 언론의 공정성과 독립성을 훼손한 것에 대해 마땅한 책임을 져야 한다. 이동관 위원장의 사퇴로 그간의 전횡과 거대한 퇴행을 무마할 수 없다”고 질타했다. 

    필자소개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