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청와대 "범여권 표현 사절한다"
        2007년 05월 03일 03:47 오후

    Print Friendly

    청와대가 3일 ‘범여권’이라는 용어에 대해 "근거도 없고 사리에도 맞지 않는 구분"이라며 "정중히 사절한다"고 밝혔다.

    청와대 정무팀은 이날 청와대브리핑에 올린 ‘범여권 표현, 맞지 않습니다’란 글에서 범여권을 △대통령(정부)과 국정에 대한 책임을 함께하거나, 함께 할 용의가 있는 인사.정치세력 △공동의 목표를 위한 목적의식적 연대 혹은 협력이 이뤄질 수 있는 인사.정치세력으로 규정한 뒤 여기에 근거해 열린우리당을 범여권의 범위에 포함시켰다.

    그러나 민주당, 국민중심당, 통합신당모임, 민생정치모임, 손학규 전 지사 등에 대해선 "어째서 ‘범여권’이라 일컫는지 도무지 이해가 가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먼저 민주당과 국민중심당에 대해 "’국정에 대한 심판’을 주장하는 명백한 야당"이라며 "정부와 연대 혹은 협력보다는 한나라당 주도의 이른바 ‘야권공조’에 참여하거나 한나라당의 국정 발목잡기에 침묵함으로써 국가적 과제 추진을 지체시키는 일에 사실상 도움을 주고 있다"고 했다.

    이어 통합신당모임, 민생정치모임, 손 전 지사 등을 겨냥, "대통령과 결별을 선언하고 열린우리당을 탈당한 세력이나 ‘정권교체’를 주장하는 한나라당 탈당 정치인까지 ‘범여권’이라 부르는 것은 더 잘못됐다"면서 "정치를 심각하게 왜곡하는 용어선택"이라고 말했다.

    청와대는 "(범여권으로 통칭되는) 그 분들 사이에 가치와 목표를 함께하는 연대나 협력조차 없는데, 그저 한나라당이 아니니까 마구잡이로 묶어서 ‘범여권’으로 표현하는 것은 사실과도 다르고 이치에도 맞지 않다"면서 "’반독재세력’ ‘민주개혁세력’ ‘평화개혁세력’ 등의 표현이 적절한 이름이 아니라고 생각한다면 ‘비한나라당 세력’ 또는 ‘반한나라당 세력’으로 부르는 것이 좀 더 정확한 표현"이라고 주장했다.

    또 "만약 이들이 앞으로 지역주의에 바탕한 연대를 추진한다면 ‘지역연대 세력’이라고 불러도 될 듯 싶다"고 꼬집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