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진화 "한나라당 품종개량 해야"
    2007년 05월 03일 06:02 오후

Print Friendly

한나라당 대선 후보 중 한명인 고진화 의원은 "지금 한나라당은 품종개량을 해야 할 때이며 현재의 줄세우기 품종은 안 된다"면서 박근혜 전 대표와 이 전 시장 및 강재섭 대표를 싸잡아 비판했다.

고진화 의원은 3일 한나라당 ‘참씨앗봉사단’ 창립선언식에 참석해 축사를 통해 "계파 정치 해체는 지난 선거에서 낡은 정치 청산이라는 국민적 요구였으며, (계파 정치는) 유행이 지나도 한참 지난 것"이라며 박 전 대표와 강재섭 대표 면전에서 정면으로 한나라당의 구태를 꼬집었다. 

이어 고 의원은 "지금 지역은 줄 세우기로 고통 받고, 감정의 골이 생겨 시.구의원은 물론이고 이제는 일반당원들까지 고통을 호소하고 있다”면서 “계파정치는 낡은 정치로 그야말로 3김정치의 산물인데 어째서 우리 당이 이러고 있나”며 맹렬히 비난했다.

고 의원은 또 "무슨 계파를 만들고 거기다가 올드보이 정치인들까지 부활시켜 꼬붕들을 다시 줄 세워서 정치를 하겠다는 말인가?”라며 "지역에 가면 ‘한나라당 핵심당직자, 대권 유력 후보자들은 당을 왜 이 지경으로 만들었냐’라는 목소리가 주류”라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강 대표에 대해 “최근 지도부 3명이 사퇴하면서 변화의 목소리를 남기고 갔다. 그러나 아무도 저 사람들의 주장이 옳다 혹은 함께 해주겠다 하는 사람이 한 분도 없다”면서 “그 3명이 잘못됐나? 아니면 당이 잘못됐나?”라며 개탄했다.

이어 고 의원은 "당 지도부는 특단의 조치를 해야한다. 줄세우기, 계파정치를 혁파하라는 것이 국민의 요구이다"면서 지도부의 계파 해체를 재차 주문했다.

특히, 고 의원은 경선 방식에 대해서도 "아직도 ‘계파와 줄을 잘 서면 이길 것 같다, 아니다’라는 이런 현상이 있기때문에 절름발이식의 경선을 극복하고 정책경선으로 나아가야 한다"면서 "오픈프라이머리를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앞서 박 전 대표는 축사를 통해 “우리 모두가 정치의 기본으로 돌아가야 한다”면서 “정치의 기본은 국민에게 봉사하는 것이다.  천막당사, 새 정치의 씨앗을 뿌리고 실천해 국민의 마음의 문을 열자"고 당부했다. 

이어 강재섭 대표는 “어떤 수모가 있어도 정권을 창출해 낼 것이다"면서 "어떤 사람이 저를 비난하고 음해해도 극복해 나가겠다”며 강한 의지를 밝혔다.

강 대표는 "지난 며칠 동안 제 20년 정치사에서 가장 큰 고민을 했다"면서 "원래 저는 사표를 잘 내는 것이 특징이다. 평상시 같으면 사표를 내는게 맞다고 보지만, 그동안 잘못된 것을 고치고 당원들과 화합해 앞으로 나가는 것이 저의 임무이기에 제가 귀찮고 괴롭다고 그만두는 것은 정말 무책임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행사는 4.25 재.보선 참패 후 박근혜 전 대표와 이명박 전 시장 및 당 지도부가 한 자리에 모여 자정과 봉사의 결의를 다지는 당 차원의 첫 행사라는 점에서 주목을 받았으나, 이명박 전 시장은 개인적 사정으로 불참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