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재희 "지도력 없는 지도부 인정 못해"
    2007년 04월 30일 06:12 오후

Print Friendly

강재섭 한나라당 대표의 당 쇄신안 수용 논란으로 당이 내홍을 겪고 있는 가운데, 한나라당 전재희 정책위의장이 강창희, 전여옥 최고위원에 이어 30일 전격 사퇴했다.

전 의장의 사퇴로 재보선 참패 이후 9명의 최고위원 중 사퇴한 의원은 세명이 됐다. 특히 친 이명박계로 거론되는 전 정책위의장의 사퇴는 향후 거취를 놓고 마지막 국회 본회의와 의총에 불참한 채 연락을 끊은 이재오 최고위원과, 구체적 입장을 유보한 이명박 전 시장의 최종 공식 입장 발표와 무관치 않을 것으로 보여 눈길을 끈다.

전 정책위의장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저는 오늘 정책위의장직을 사퇴하고자 한다"면서 "돈 공천, 후보 매수 등 일련의 부패 사건으로 인해 재보선에 참패한 것에 대해 매우 엄중한 자기 반성과 결단이 필요하다. 그에 상응하는 행동이 지도부 사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기자회견 도중 눈물을 글썽이기까지한 전 의장은 "강 대표가 여러 좋은 계획들을 제시했지만 현 지도부는 이미 그 목표를 추진할 동력을 상실했다"면서 "현 지도부에는 더 이상의 지도력이 없다"고 강조했다.

전 정책위의장은 "강 대표가 외연 확대를 강조했지만 뉴라이트 전국연합은 이미 지지철회를 시사하고 있고, 유석춘 참정치운동본부장도 사임한 상태"라며 "강창희, 전여옥등 선출직 최고위원이 두 분이나 사퇴한 상황으로 지도부 내에서도 이미 분열은 돌이킬 수 없다"고 토로했다.

전 정책위의장은 "내부의 사정이나 논리보다 국민이 확신을 갖고 우리를 지켜보도록 하는 것이 필요하다. 그 출발점은 지도부가  통렬하게 책임지는 자세를 보여주는 것"이라며 "지도부가 퇴진한다고 해서 당장 한나라당이 아무 일도 못하고 결국 분당되고 만다는 주장에 동의하지 않는다. 한나라당은 대선 후보 개인들의 사유물이 아니다"고 강조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