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선거 뒤 집행부 구성도 못해…내내 갈등
    By
        2007년 04월 25일 02:49 오후

    Print Friendly

    전 사무처 직원의 공금횡령과 회계 부정 의혹을 놓고 이준안 신임 집행부가 중집위원들의 반대에도 검찰 고발을 강행하면서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내부에 별도 조직을 꾸려 손질이 필요한 규약·규정은 개정하고, 징계가 필요한 부분은 하면 되는데, 사실 관계가 명확하지 않은 부분까지 거론하면서 사안을 확대할 필요가 있느냐는 시각이 대부분이기 때문이다.

    이와 관련, 한 언론사 지부장은 "김씨의 횡령건은 차치하더라도, 노동조합이 관행적으로 해 온 사회단체 지원 등 예산 집행의 적절성을 둘러싸고 ‘횡령’, ‘불법 정치자금 제공’ 등 큰 시각 차이를 보인 것은 근본적으로 정치적 입장이 다르기 때문"이라며 "하지만 이것보다는 현 집행부 쪽에서 언론노조 사무처와 전 집행부, 특정 언론사가 지난 2월 언론노조 위원장 선거에 개입했다고 보고 있어 내부 갈등이 심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전했다.

    현 집행부가 출범 이후 사무처를 비롯해 일부 본·지부와 부딪혀 온 것은 사실이다. 지난 3월 초 취임한 이 위원장은 "원활한 업무 파악을 위해" KBS 출신의 최철호·이해원씨를 사무처에 ‘인수위원’으로 소개하고 "두 사람에게 국·실별로 업무보고를 하라"고 지시했다. 사무처가 "선출직이 아닌 사람들에게 업무보고 의무가 없다"고 거부하자 이 위원장은 두 사람을 ‘언론노조 부위원장 서리’로 임명하고 인수인계 절차를 진행했다.

    그러나 지난 13일 대전에서 열린 중앙위원회에서 두 사람을 비롯한 이영식 사무처장 권한대행(부위원장 서리)의 제청 및 인준 건이 올라오자 일부 언론사들은 "사무처장이 더 급한데 왜 상근 부위원장 몫을, 그것도 KBS에서 2명이나 가져가려고 하느냐"며 격렬히 반대했고,  결국 중집 구성이 불발됐다.

    따라서 조합비 운영 실태 조사는 중앙위에서 정식으로 인준을 받지 않은 두 사람의 ‘서리’가 진행한 셈이다. 지난 20일 중집위원들이 "공식 기구에서 다시 진상조사를 하자"고 주장한 것도 이 때문이다.

    이러한 ‘불협화음’은 의사소통의 부재로 이어지고 있다. 중집위원들의 의견 수렴 과정에서 단독으로 검찰 고발을 강행한 것도 한 예다.

    한 신문사 지부장은 "얼마 전 까지만 해도 ‘검찰 고발 전에 내부적으로 진상 조사를 하자’는 입장이던 이 위원장이 왜 갑자기 고발 쪽으로 돌아섰는지 알 길이 없다"며 "입장 선회와 관련해 어떤 말도 들은 바가 없다"고 전했다.

    24일 열린 전국신문·통신노조 협의회에서도 참석자들은 이번 고발건과 관련해 이 위원장을 향해 강도 높은 발언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사무처와의 커뮤니케이션에도 문제가 심각하다. 이 위원장이 횡령건을 검찰에 고발한 지난 23일, 사무처 직원들은 오후 5시께 외부에서 걸려온 이 위원장의 전화를 통해 이 같은 사실을 통보 받았다. 사무처는 이 위원장에게 검찰 고발 등과 관련해 △피고발인 혹은 피진정인이 누구인지 △고발 내용은 어떤 것인지 등에 대해 질의서를 보내고, 25일까지 답변을 요구해 놓은 상태다.

    일부 중집위원들도 오는 26일 열리는 중집에서 이 위원장의 일방적 업무 처리에 대해 집중적으로 문제를 제기할 것으로 알려져 결과가 주목된다.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