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보매수, 돈공천 등 추문 넘치는 정치판
        2007년 04월 24일 01:51 오후

    Print Friendly

    정치권이 부정부패 추문으로 얼룩지고 있다. 4.25 재보선과 맞물려 크고 작은 부패 추문이 다연발로 터져나오고 있다.

    이번에도 주로 한나라당에서 사고가 속출하고 있다. 강재섭 대표 지역구 사무소의 과태료 대납 사건, 경기도 안산의 돈 공천 파문에 이어 23일 재보궐 선거에 출마한 한나라당 소속 지방의원 후보측 관계자가 상대 후보를 돈으로 매수하려다 적발되는 초유의 사건이 터졌다.

    경남 거창군 지방의원 재보궐 선거에 출마한 한나라당 소속 강 모 후보의 친인척인 이 모 씨와 하 모 씨 등 2명이 무소속 후보에게 후보사퇴를 요구하며 5,000만원을 건네려다 미리 제보를 받고 현장에서 잠복하고 있던 선관위와 검찰 관계자들에게 긴급 체포된 것.

    같은 날 "한나라당 의원 3명은 우리 편으로 만들었다"는 장동훈 의사협회 회장의 발언 녹취록도 공개됐다. 그는 협회 회원들에게 국회 보건복지위 소속 의원들을 상대로 돈 로비를 벌인 사실을 밝히는 과정에서 이 같이 말했다. 장 회장은 발언에서 열린우리당 소속 의원들도 불법 로비의 대상이 됐음을 시사했다.

    최근의 부패 추문에서 청와대도 자유롭지 않다. 현 정부 초기 불법대선자금 수사를 지휘했던 송광수 전 검찰총장은 최근 한 강연에서 "노무현 대통령의 (불법) 대선자금이 한나라당의 10분의 2~3 정도 됐다"고 밝혔다. 노 대통령은 당시 자신의 불법 선거자금이 한나라당의 10분의 1을 넘으면 대통령직에서 물러나겠다고 했었다.

    상대방의 부정을 공박하는 비난전도 점입가경이다.

    열린우리당 정세균 의장은 24일 "권력의 미몽에 취해 썩은 냄새가 진동하는 한나라당이 집권하면 어떻게 될 지 모골이 송연해진다"고 한나라당을 비난했다. 장영달 원내대표는 "한나라당은 무덤 속에 들어간 줄 알았던 돈선거, 돈정치의 망령을 불러들여 한국을 부정부패 공화국으로 몰아넣고 있다"고 했다.

    한나라당도 맞불작전에 나섰다. 유기준 대변인은 이날 현안 브리핑에서 "(불법 대선자금이) 10분의 1이 넘은 것이 확실한데 그동안 어떤 조치를 했는지 모르겠다. 자리를 내놓겠다고 했는데 자리는커녕 그 어떤 책임도 지지 않고 있다"고 노 대통령을 비판했다. 

    열린우리당에 대해서도 "한나라당은 시가 2천억원의 천안연수원을 헌납하고 쓰고 남은 채권 138억원도 반환했는데 우리당은 단 돈 1원도 국고에 반납하지 않았다"고 꼬집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