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구상-국민운동 "반FTA 신당 창당"
    2007년 04월 17일 06:52 오후

Print Friendly

‘창조한국 미래구상’과 ‘통합과 번영을 위한 국민운동’이 17일 기자회견을 갖고 조직 통합을 선언했다. 양측은 내달 28일 통합단체를 공식 발족할 계획이다.

두 조직은 이번 대선에서 ‘진보개혁’ 세력의 승리를 끌어내기 위해 만들어진 정치권 외곽의 조직이란 공통점이 있다. ‘미래구상’에는 시민사회단체의 주요 명망가들이 참여하고 있고, ‘국민운동’은 70, 80년대 재야 운동권 인사들이 주축이다.

이들은 조직 통합 후 신당 창당을 추진할 계획이다. 늦어도 7월말에는 신당창당 작업을 마무리 짓고 9월말까지 국민참여 경선 등을 거쳐 후보를 선출한다는 시간표를 갖고 있다. 이들은 신당을 창당하더라도 기존 조직은 해소하지 않을 방침이다. 조직의 주축이 이중멤버십의 형태로 신당창당에 합류하는 형태다. 이들은 현재 신당의 원칙과 기준, 경로 등을 논의하고 있다. 

신당의 정체성은 ‘반한미FTA’에 놓일 것으로 보인다. 지금종 미래구상 사무총장은 "반신자유주의 대표적인 요구는 반한미FTA"라면서 "신당은 정책과 노선으로만 보면 민주노동당과 별 차이가 없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들은 기존 정치권 인사들 가운데서도 신당의 노선에 동의하는 사람들에게 문호를 개방할 방침이다. 특히 한미FTA에 반대 입장을 보이고 있는 김근태 전 의장과 민평연, 천정배 의원과 민생정치모임이 동참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여기에 맞춰 민평연과 민생정치모임 소속 의원 11명은 이날 국회에서 오찬회동을 갖고 정책 중심의 ‘정치연대’를 결성키로 합의했다.

이 자리에서 민평연 소속 우원식 의원은 "애초에 열린우리당에서 함께 있을 때부터 생각이 비슷한 사람들끼리 모인 것"이라며 "신당의 동력은 제도권 밖에서 발생해야 한다고 생각하던 차에 마침 ‘미래구상’과 ‘국민운동’ 사이의 통합 소식이 들려와 이러한 모임을 구성하게 됐다"고 했다.

민생정치모임의 최재천 의원은 "시민사회에서 새로운 정당을 창당하면 우리는 언제든 백의종군 할 준비가 되어 있다"며 "다만 신당 창당의 실무적, 기술적 부분은 우리가 보조할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미래구상’과 ‘국민운동’은 이밖에 정동영 전 의장, 한명숙 전 총리, 정운찬 전 서울대총장, 문국현 유한킴벌리 사장 등을 잠재적 통합대상으로 분류하고 있다.

한편 ‘미래구상’은 구여권의 ‘제3지대’이지만, 민주노동당에겐 진보대연합의 파트너로 분류되기도 한다. 지금총 사무총장은 신당과 민주노동당의 선거연합에 대해 "신당과 민주노동당의 후보가 각각 선출되면 연립정부를 전제로 후보단일화를 이뤄야 하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