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대통령 개헌안 4.13 호헌조치 꼴난다"
    2007년 04월 13일 10:50 오전

Print Friendly

민주노동당 대권주자인 노회찬 의원은 13일 노무현 대통령의 개헌안 발의를 전두환 전 대통령의 4.13 호헌 조치에 빗대 강도높게 비판했다.

노 의원은 이날 부산 남구를 방문해 민생특위 기자회견을 갖고 "노무현 대통령은 정국주도권 욕심에 사로잡혀 민생을 볼모로 한미FTA 및 개헌을 강행하고 있다"면서, 특히 "민심을 거스른 노 대통령의 개헌안 발의는 20년 전 4.13 호헌조치와 같은 종말을 맞을 것"이라고 직격탄을 날렸다

노 의원은 "20년 전 오늘은 전두환 독재정권이 민심을 거스른 채 ‘4.13 호헌’을 발표한 날이다. 20년이 지난 오늘, 노무현 대통령은 민심을 거스른 채 정치개혁에 역행하는 ‘4년 연임 동시선거 원포인트 개헌’을 발의하겠다고 국회를 협박하고 국민을 불안케 하고 있다"면서 이 같이 비판했다.

노 의원은 "국민의 항거로 전두환의 호헌이 철폐되었듯이, 노대통령의 개헌안 또한 국민의 거부권 행사로 외면당할 것"이라며 "호헌으로 망한 20년 전 전두환 정권, 그 전철을 노대통령이 오롯이 뒤쫓는 것 같아 안타깝기 짝이 없다"고 말했다.

이어 "87년 호헌철폐를 이끌어낸 밑거름은 부산 민주화운동의 자랑 박종철 열사의 죽음이었다"면서 "민심을 업신여기는 노대통령의 ‘옹고집개헌발의’를 엄중 심판하는데 부산시민이 역할을 다할 것으로 믿는다"고 ‘부산시민 역할론’을 제기했다.

영남 민주화운동의 적통을 잇고 있다고 자임하는 노 대통령을 영남 민주화운동의 이름으로 심판해야 한다는 얘기인 셈이다.

노 의원은 "제대로 된 개헌을 가로막는 자가 바로 노 대통령"이라면서 "국민의 삶을 개선하고 통일을 준비하는 제대로 된 개헌을 위해서는 ‘원포인트 개헌’이 아닌 ‘포괄개헌’이 되어야 하며, 대통령이 아닌 국회가 국민의 뜻을 물어 개헌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주장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