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노회찬, 재보궐 전국 지원유세 돌입
        2007년 04월 12일 01:14 오후

    Print Friendly

    민주노동당 대권주자인 노회찬 의원이 12일부터 4.25 재보궐 선거를 위한 전국적인 지원 유세에 돌입했다.

    노 의원은 4.25 재보궐 선거 법정선거운동 첫 날인 이날 울산 동구 기초의원 ‘나’선거구에 출마한 민주노동당 이생환 후보의 선거 지원에 나섰다. 노 의원은 이날 유세에서 "울산동구의 이번 재보궐 선거는 올 대선 구도의 예고편"이라며 "올 대선은 한나라당과 민주노동당이 격돌하게 될 것이며, 노동자와 서민은 민주노동당을 선택할 것"이라고 말했다.

    노의원은 또 "주민이 주인되고 주민의 복지를 향상시키는 지방자치 실현이야말로 민주노동당의 정신이자 민주노동당 집권의 지름길"이라며 "이생환 후보는 더 낮은 자세로 주민을 주인으로 모시고, 더 세심하고 내실 있는 정책으로 주민의 삶의 질을 높이는 지방의원이 될 것"이라고 이생환 후보에 대한 지지를 호소했다.

    노 의원측 관계자는 "2004년 총선 이후 노 의원은 재보궐 선거와 2006년 지방 선거 등에서 가장 바쁜 지원 연사 중 한 사람이었다"면서 "노 의원이 당 민생특위위원장으로 ‘신용카드 가맹점 수수료 인하운동’을 펼치면서 상인들의 폭 넓은 지지를 받고 있고, 상인들의 투표율이 높은 재보궐 선거의 특성상 노 의원의 선거지원 일정표가 더욱 촘촘해졌다"고 밝혔다.

    노 의원의 재보궐 선거 지원 일정은 다음과 같다.

    – 4월 12일 울산 동구
    – 4월 13일 경남 양산시
    – 4월 16일 인천 서구
    – 4월 17일 경기도 안성
    – 4월 18일 경기도 화성 국회의원 후보 선거지원
    – 4월 22일 광주광역시
    – 4월 23일 경기도 안산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