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민노, 청년실업비정규 포럼 결성 제안
        2007년 04월 10일 07:14 오후

    Print Friendly

    민주노동당이 사회 각계에 청년실업비정규 포럼 결성을 제안했다. 올해 대선과 내년 총선에서 청년실업과 비정규직 문제에 대한 책임 있는 정책 마련을 주도한다는 계획이다. 대학생단체, 청년단체, 노동단체, 실업단체, 전문가단체, 정당, 시민사회단체의 대표자와 전문가 등이 발기인으로 참여하며 오는 20일 공식 결성을 선언할 예정이다.

    민주노동당 이해삼 최고위원은 10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청년실업비정규문제에 관심 있는 사회 제 단체와 개인을 회원으로 하는 ‘청년실업비정규포럼’을 결성하려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지난해 하반기부터 이 문제에 관심 있는 노동, 학생, 청년, 연구자들이 모여 청년실업비정규 해결방안 모색을 위한 논의를 진행해왔다는 설명이다.

    이 최고위원은 포럼 제안서에서 “청년취업애로층 120만명, 실질청년실업률 20% 이상 등 청년실업문제가 이미 위험수위를 넘어서 정부가 실업해소를 위해 2조4,000억원을 퍼부었지만 오히려 청년 일자리는 4년간 45만4,000개가 줄었다”며 더불어 “지난해 비정규관련 3법이 국회를 통과해 공공부문을 중심으로 계약해지 사태가 전국에서 발생하고 있으며 경총에서는 비정규 확대와 차별의 심화를 노골적으로 지시하고 있어 취업한 청년들의 대다수도 비정규노동자”라고 ‘청년실업비정규포럼’ 결성의 배경을 설명했다.

    현재 민주노동당은 포럼 결성과 관련 구체적으로 민주노총, 한청, 한대련, 한총련, 한국비정규노동센터, 새사연, 경실련, 한국진보연대, 학계 등에 제안서를 보냈으며 정치권 일부에도 포럼 참여를 제안할 예정이다.

    이해삼 최고위원은 포럼의 활동 방향과 관련 “각종 연구사업, 실태조사사업, 토론회, 공청회 등의 다양한 사업을 통해 올해 대선의 청년실업 비정규대책을 마련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미 한대련 등 학생단체에서는 청년실업과 관련 실태조사를 벌이고 있다는 설명이다.

    특히 포럼은 향후 정기적인 토론회 개최를 통해 청년실업비정규 정책 마련에 주력한다는 계획이다. 토론회 주요 주제로는 청년실업비정규 문제의 심각성과 원인, 정부 대책의 문제점과 각 정당 대책 비교평가, 한미FTA와 청년실업비정규 관계, 사회적 일자리 창출 등 문제 해결 방안, 문제 해결을 위한 중단기 대안 등이다.

    민주노동당 노동부장인 김규남 포럼 간사는 포럼 결성과 관련 “대선, 총선을 바라보고 하는 것”이라며 “청년 실업문제에 대한 민중진영과 진보진영이 근본적 해결방안을 모색하고 찾아보자는 것”이라고 말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