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연장 말고 중단하라"
        2007년 03월 31일 09:48 오전

    Print Friendly

    한미 양측이 FTA 협상 시한을 48시간 연장해 오는 4월2일 새벽 1시까지 협상을 이어가기로 했다.  김종훈 한·미 FTA 협상 수석대표는 31일 아침 7시 협상장인 하얏트 호텔에서 이 같은 사실을 발표했다.

    김 대표는 브리핑을 통해 "양측이 추가적인 논의가 필요하다는 공통 인식에 따라 의회등과 긴밀히 협의해 당초 예정했던 토요일 새벽 1시에서 48시간을 연장해 추가적 협상을 갖기로 했다"면서 "2일 새벽 1시까지 협상이 타결되면 그 후 일정은 한국 시간 월요일 6시(미국 1일 오후 5시)를 시한으로 미측이 의회에 협상 타결 의사를 통보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미 FTA 협상 시한이 연장됐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FTA 반대 진영들은 “타결을 위한 시간 끌기에 불과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한미 FTA 저지 범국민운동본부는 오늘 오전 11시 광화문 정부중앙청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FTA 협상 저지를 촉구하고 향후 투쟁 계획을 밝힐 예정이다. 이어 12시에는 한미 FTA저지를 위해 범국본 관계자들이 단식 투쟁을 벌이고 있는 광화문 열린광장에서 농성장 결의 대회를 갖고, 저녁 7시에는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범국민 촛불 문화제을 개최할 예정이다.  

    앞으로 범국본은 협상이 타결된다고 하더라도 국회 비준 동의 절차가 남아 있는 만큼 국회비준 저지 및 국민 투표를 요구하는 대정부 투쟁을 전개할 방침이다.  또 정치권과도 연계해 각 당 대선 주자들에게 FTA 찬반 의견을 묻는 공개 질의서를 보내 대선 국면에서 한미 FTA를 쟁점화하게 만들며  정치권에 대한 전방위적 공세를 펼칠 예정이다.

    민주노동당 문성현 당 대표도 당초 31일 단식을 끝낼 예정이었으나 일정이 연기돼 4월 2일까지 청와대 앞 무기한 단식 투쟁을 계속 이어간다.  문 대표는 이날 노무현 대통령의 대국민 담화 발표문에 맞서 대국민 호소문을 발표할 예정이다.

    다음은 김종훈 수석대표의 발표 전문.

    양국은 한·미FTA를 타결하기 위해 지난 1주일간 양측이 진실한 노력을 다해왔다. 금요일 밤 양측이 가진 고위급 협의에서 협상이 어디까지 왔는지, 또 잔여쟁점에 대한 입장차가 어느 정도인지 평가가 이뤄졌다.

    평가를 기초로 양국은 오늘 새벽 1시 추가적 협상을 다룰 경우 마지막으로 남은 입장차를 좁힐 수 있는지도 논의했다.

    양측은 추가적인 논의가 필요하다는 공통인식에 따라 의회 등과 긴밀히 협의해 당초 예정했던 시한 토요일 새벽 1시에서 48시간을 연장해 추가적인 협상을 갖기로 했다.

    조금 전 가진 협의에서 미국 측은 우리 측에 이를 공식적으로 알려왔다.

    따라서 양측은 앞으로 한국시간 2일 새벽 1시까지 잔여쟁점에 대한 협상을 추가로 갖기로 했다.

    새벽 1시까지 타결이 되면 그 이후 일정은 한국시간 월요일 6시(미국 1일 오후 5시)를 시한으로 미국 측이 의회에 협상 타결의사를 통보할 계획이다.

    협상이 마지막 단계에 와있어 추후 타결된 뒤 소상히 알려드리겠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