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역시 김용갑, 이번엔 이명박이 친북좌파?
        2007년 03월 27일 06:51 오후

    Print Friendly

    대선을 앞두고 한나라당이 대북정책 기조 전환 움직임을 보이고 있는 가운데, 당내 극우파로 꼽히는 김용갑 의원이 27일 “특정 대선주자 측이 친북좌파정책을 주도하고 있다"고 주장해 논란이 예상된다.

    김용갑 의원은 이날 개인성명을 통해 “한나라당 대북정책 TF팀에서 추진하는 대북정책 수정안을 보고 충격을 금할 수 없었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한나라당이 하루 아침에 열린우리당이나 좌파세력보다 더 김정일을 존중하고 햇볕정책을 지지하며 전시작전통제권 조기환수를 인정하는 등 친북정책으로 돌아서겠다고 한다”며 “앞으로 한나라당이 열린우리당과 좌파세력의 홍위병 역할까지 하지 않을까 심히 우려된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특히 “이제 안보·보수 세력은 한나라당의 어느 대통령 후보와 진영에서 당의 대북정책을 친북좌파정책으로 변질시키는데 앞장서고 있는지 실체를 밝히고 이런 후보를 저지시키기 위해 뭉쳐 싸워야 할 때가 왔다”고 주장해 논란을 불러일으켰다.

    당내에서는 김 의원이 박근혜 전 대표와 가까운 만큼 사실상 이명박 전 시장측을 겨냥했다는 주장이 제기되고 있다. 그는 이날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현재 당의 대북정책 수정작업을 주도하는 사람들의 면면을 보면 대부분 특정주자와 가까운 사람들”이라고 말했다.

    최근 한나라당 대북정책 TF팀에 참여하고 있는 송영선 의원이 언론 인터뷰에서 “북한의 실체를 인정하고 남북간 대표부 설치, 전시작전통제권 전환 반대 철회 등을 담은 새로운 대북정책 초안을 마련했다”고 밝혀, 강재섭 대표가 “당론 결정 이전에 개인적인 말을 먼저 하는 것은 잘못”이라며 공개적으로 ‘입 단속’을 주문한 바 있다.

    송영선 의원은 대선주자 중 이명박 전 시장측으로 분류되고 있다. 결국 김용갑 의원이 송 의원의 발언을 문제 삼아 사실상 이 전 시장측을 겨냥했다는 분석이다. 하지만 이 전 시장측은 한나라당 대북정책 TF팀은 정형근 최고위원을 비롯한 당 지도부가 이끌고 있다고 반박하고 있다.

    앞서 김용갑 의원이 당내 색깔론을 제기하며 원희룡, 고진화 의원의 경선 사퇴를 요구했을 때, 이 전 시장측 진수희 의원은 “당원들의 보수 성향을 감안한 박근혜 전 대표측의 경선 전략”이라고 주장한 바 있다. 대선후보 경선방식으로 대선주자간 공방이 치열한 한나라당에 색깔론 공방까지 더해질지 귀추가 주목된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