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운찬이 대선후보? 교육장관도 못돼”
    2007년 03월 25일 03:38 오후

Print Friendly

민주노동당 대선주자인 심상정 의원은 25일 정운찬 전 서울대 총장이 교육 3불 정책의 폐지를 주장한 것과 관련 “정상적 정치였다면 정운찬 전 총장은 참여정부의 교육부장관도 될 수 없다”며 정 전 총장이 범여권의 대선주자로 거론되는 현실을 꼬집었다.

심상정 의원은 이날 <레디앙>을 비롯한 진보매체 기자간담회에서 “정운찬 전 총장의 3불 정책 폐지 주장은 교육의 신귀족주의이고 한나라당과 뜻을 같이 하는 것으로, (반면) 참여정부와 범여권은 집권내내 3불 정책 입장을 고수해왔다”며 이같이 말했다.

심 의원은 “정책기조가 맞지 않아 장관도 못할 처지인데 대통령 후보가 될 수 있다니 한마디로 기형적 정치”라며 “만약 정운찬 총장이 범여권의 후보로 나설 생각이라면 정책과 철학에 대한 교통정리가 우선이 돼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3불정책은 우리 교육의 마지노선이며 핵심적인 정책사안”이라며 “이렇게 중요한 정책에 대해 입장 차이를 놓아둔 채, (범여권과 정 전 총장이) 대통령 자리의 가능성만 놓고 한 배를 탄다면 대단히 위험한 일이고 결국 국민을 속이는 일이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