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국민 63.2%, 한미FTA 국민투표 실시해야
        2007년 03월 22일 03:27 오후

    Print Friendly

    국민 열 명 중 여섯 명 이상은 한미 FTA 체결 여부를 국민 투표로 결정하는데 찬성한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민주노동당이 발표한 여론 조사 결과에 따르면, 한미FTA 체결 여부를 국민투표로 결정하자는데 찬성이 63.2%, 반대가 33.0% 인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FTA에 찬성하는 층에서도 54.3%가 국민투표를 찬성하고, 43.8%가 반대하는 것으로 나타나 눈길을 끌었다.

    이어 국민의 77.4%는 "한미 FTA 협상이 우리나라의 이익을 충분히 반영하지 못한 채 진행되었다”고 평가했으며, FTA에 찬성하는 층에서도 68.3%가 이같이 판단했다.  반면, “우리나라의 이익을 충분히 반영하여 진행되었다”라는 평가는 11.3%에 그쳤다.

    또 국민 10명 중 8명 이상은 “다음 정부로 넘기더라도 국익과 영향등을 검토해 협상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의 83%가 이같이 판단했으며, FTA에 찬성하는 층에서도 “다음 정부로 넘기자”라는 의견이 75.3%에 달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이미 충분히 논의했으므로 일정대로 협정을 체결해야 한다”는 의견은 12.9%에 불과했다.

    국민의 의견을 반영하기 위해 협상 내용을 국민에게 공개해야 하는 것에 대해서는 82.8%가 찬성했으며, 전략 노출을 막기 위해 협상 내용을 국민에게 공개하지 말아야 한다는 의견은 12.7%에 그쳤다.

    한편, FTA 찬반 입장은 찬성이 46.8%, 반대가 44.5%로 오차범위 내에서 팽팽한 접전을 벌였다. 그 가운데 "전적으로 찬성한다"는 6.1%, “찬성하는 편이다"가 40.7%였으며, "전적으로 반대한다"는 8.7%, "반대하는 편이다"는 35.8%로 나타났다.

    이번 조사는 민주노동당과 한미FTA저지 범국민운동본부가 여론 조사 기관 엠브레인에 의뢰해 8차 협상 직후인 지난 16일과 17일 양 이틀간 전국 만 19세 이상 남,여 총 700명을 대상으로 전화 면접을 통해 실시한 결과이다.  95%신뢰 수준에 표본 오차는 ±3.7%이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