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민노, 합천 '일해공원' 막는 법 제정 나서
        2007년 03월 21일 04:10 오후

    Print Friendly

    전 전두환 대통령의 아호를 딴 합천의 일해 공원 명칭 변경 논란이 여전히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민주노동당은 반역사적 범죄 행위 청산을 위해 이들의 명칭과 상징이 사용되는 것을 금지하는 법안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민주노동당 이영순 공보부대표는 21일 국회 브리핑을 통해 "반 역사적 범죄 행위에 대한 분명한 법적 응징이 마련돼야 한다"면서 "일해 공원 문제를 계기로  독일 등 다른 나라의 사례를 풍부하게 점검한 후, 추후 입법 추진의 구체적 일정과 내용을 전하겠다"고 밝혔다.

    이영순 공보부대표는 "독일에서는 나치 잔재 청산을 위해 나치와 관련된 인물이나 명칭, 하켄크로이츠(Hakenkreuz)라고 하는 철십자 상징의 공공연한 사용을 금지"하고 있으며 "미국도 나치를 영웅시 하거나 미화하는 것을 엄격히 법으로 금지하고 있다. 특히, 나치의 상징인 십자가 모양의 ‘하켄크로이츠’는 어린이를 대상으로 한 물건에서 절대 사용을 금기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공보부대표는 "쿠데타로 헌정 질서를 파괴하고 국민을 학살한 주범으로 법의 심판을 받은 사람을 공공연하게 칭송하는 것은 용납해선 안 된다"라며 "일해 공원이 된다면 이 나라 한복판에 이등박문 공원이 생기고 도조히데끼 기념관을 만들고자 할 때, 그때 가서는 무어라 말할 수 있나?"라고 반문했다.

    이 공보부대표는 "일해 공원 문제는 이제 단순한 지역 문제가 아니라 역사적 평가의 문제이며 이 나라 정의의 문제"라며 "쿠데타를 일으키고 양민을 학살한 사람이 후세에 이름을 남길 수 있는 나라라면, 이 나라 어른들은 아이들에게 정의에 대해 아무것도 가르칠 수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