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급수' 정당에서 살던 '철새' 날아가다
    2007년 03월 19일 04:09 오후

Print Friendly

심상정 민주노동당 의원이 한나라당의 정치 ‘수질’을 "공업용수로도 쓸 수 없는 수질의 폐수"로 규정했다.

심 의원은 19일 손학규 전 지사의 탈당 사태와 관련, 논평을 내고 "수질은 그 하천에 살고 있는 지표종이 뭐냐를 보고 판단한다. 손 전 지사는 겨뤄볼만한 상식적 보수의 지표 정치인이다. 손학규 전 지사의 탈당은 한나라당의 정치 수질을 그대로 보여준다"면서 이 같이 규정했다. 

심 의원은 "군정 잔당과 개발독재 잔재가 한나라당에서 주인행세를 하고 있다는 손 전 지사의 지적에 대체로 공감한다"면서, 다만 "왜 이 나라의 보수정당은 대선을 앞둔 시기만 되면 정당의 주요 정치인이 탈당과 분당을 거듭하는지 쉽게 납득하지 못할 것"이라고 손 전 지사를 꼬집기도 했다.

김형탁 민주노동당 대변인도 별도 논평을 냈다. 김 대변인은 손 전 지사에 공격을 초점을 뒀다. 김 대변인은 손 전 지사의 탈당 이유에 대해 "한나라당 경선에서 성공하지 못할 것이라는 판단 외에는 어떠한 합리적 기준도 발견할 수 없다"고 혹평했다.

김 대변인은 또 손 전 지사가 새로운 정치질서를 창조하겠다고 한 것에 대해 "개인적 유불리에 의한 판단이 새로운 정치질서의 출현을 가능하게 할 것이라 보지 않는다"고 일축했다. 그는 손 전 지사의 탈당을 ‘철새의 도박’으로 규정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