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인적 결합이나 오해 소지 있어"
    2007년 03월 19일 03:21 오후

Print Friendly

한국노총의 현직 간부들이 한나라당 노동위원회에 대거 결합하면서 그 배경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한나라당 노동위원회(위원장 배일도 의원)의 19일 발표에 따르면 한나라당의 전국 16개 광역시도당 노동위원회 가운데 7곳은 한국노총의 현직 간부가 노동위원장을 맡기로 했다.

한국노총은 일부 간부들의 ‘개인적 차원의 결합’일 뿐이라고 선을 긋고 있다. 박영삼 대변인은 "조직적 결정과는 무관하다. 개인적 차원의 결합으로 보인다"고 했다. 백대진 정치국장은 "노총 중앙에도 정당활동을 하는 사람들이 있다"면서 "개인적인 정치활동일 뿐"이라고 했다.

최대열 정치기획팀장은 "조합원 총투표를 통해 조직적인 결의와 입장을 결정하기 전까지 조직적, 공식적으로 특정 정당 후보와 함께 할 수 없다는 게 지난주 중앙정치위원회 결의사항"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한나라당 노동위원회 결합 건에 대해) 논의된 것도 없고 아는 것도 없다"고 했다.

한국노총은 오는 10-11월 조합원 총투표를 통해 지지후보를 결정하기로 대선 방침을 정하고 이에 대해 전체 조합원의 동의를 구하는 절차를 조만간 밟을 예정이다.

이런 가운데 발표된 한국노총 간부들의 한나라당 노동위원회 참여는 오해의 소지가 다분하다. 총투표를 통해 지지 후보를 결정하기로 했지만 내심 한나라당 쪽으로 기운 것 아니냐는 것이다. 

한국노총 간부 출신인 열린우리당 김영주 의원은 "개인적인 결합이라고 생각하지만 현직에 있는 본부장이나 의장급 간부라면 개인적인 차원으로만 보기 힘들다.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 박영삼 대변인도 "오해를 불러일으킬 수 있다. 대책이 필요하다"고 했다.

한국노총의 대선 방침을 둘러싼 의구심은 지속적으로 제기되어 왔다. 한국노총 사무총국의 내부 논의 과정에서도 "총투표가 한나라당을 지지하기 위한 통과절차로 오해받을 수 있다"는 지적이 있었다고 한다.

이에 대해 정치기획팀은 "대선정국이 앞으로 2~3회는 요동칠 것이다. 지금 한나라당을 지지하는 건 한국노총에 도움이 안 된다"면서 "절대 그렇지(통과절차에 그치지) 않을 것"이라고 설득한 것으로 전해졌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