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청와대의 안과 밖
    By
        2007년 03월 08일 04:08 오후

    Print Friendly
       
     
     
    꽃샘추위가 여전히 매서운 가운데 민주노동당 문성현대표가 한미FTA 저지를 위해 청와대 앞에서 무기한 단식농성에 들어갔습니다. 같은 날 청와대 안에서는 노무현대통령이 정부의 ‘개헌시안’이라는 걸 발표하는 기자회견을 가졌습니다. 문성현대표는 단식에 앞서 "FTA가 남느냐? 민주노동당이 남느냐" 끝장을 보겠다고 합니다. 같은 날 이루어진 두개의 사건, 노대통령의 시각에서는 ‘유연한 진보가 남느냐? 교조적 진보가 남느냐?’는 문제로 해석될까요?<글/그림=이창우>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