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13 조치 이행 고려, 인도적 지원 결정"
        2007년 03월 05일 11:19 오전

    Print Friendly

    이재정 통일부장관은 5일 대북 인도적 지원 재개와 2.13 후속 조치의 연계 여부와 관련, "북핵 문제의 진전 상황이나 남북대화의 진전 상황, 그리고 국민의 이해, 이런 것 등을 종합해서 북쪽에 대한 지원문제를 결정짓는다는 것이 기본입장"이라고 밝혔다.

    이 장관은 이날 오전 MBC라디오 ‘손석희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그걸 꼭 연계나 조건으로 얘기할 수 없지만 관계가 있다고 생각한다"면서 이 같이 밝혔다.

    이 장관은 다만 대북 쌀 차관 지원과 2.13 후속 조치의 연계 여부에 대해선 "그 때 가서 상황을 보고 결정해야 될 문제"라며 "만일 4월 14일까지 (2.13) 초기 조치가 이행이 안 되는 경우에 18일 (경추위) 회의에 가서 논의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장관은 이번 남북장관급 회담에서의 대북 인도적 지원 재개와 관련된 이면합의 의혹에 대해 "남북장관급 회담은 쌀, 비료(의 지원)에 대한 것을 결정하는 기구가 아니"라면서 "북측에서 비료 30만 톤과 식량 40만 톤을 요구했고, 이에 대해 비료에 대한 건 적십자사에 넘기고, 쌀에 대해서는 경추위에 넘겨서 그쪽에서 논의해서 결정짓도록 논의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이 장관은 이번에 합의한 상반기 중 경의선.동해선 열차 시범운행의 성사 가능성과 관련해선 "열차시험운행에 대해서 (경협위 위원들이) 3월 14일 (실무 접촉을 개성에서 갖기로) 못을 박아서 결정한 것은 이번에는 적어도 의지를 가지고 서로 시행에 부치자는 양측의 공감대가 있었기 때문"이라고 낙관적으로 전망했다.

    이 장관은 연내 남북정상회담 개최 여부에 대해선 "이제까지 가능성이 열려 있었지만 이번 회담에서 이에 대한 논의는 전혀 하지 않았다"면서 "현재 상태에서는 아무런 계획이 없다"고 말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