붉은오늘 팟캐스트 -       ▒       <편파티비> 유튜브 -       ▒      


  • 박용진 "최측근 잇따라 구속···
    이재명, 정치적 책임 등 입장 필요"
    김용 등 당직 사의 표명...당, 수리해
        2022년 11월 23일 03:16 오후

    Print Friendly, PDF & Email

    ‘대장동 비리’로 구속됐다가 풀려난 남욱 변호사가 2014년 지방선거 당시 성남시장 재선에 도전했던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측에 최소 4억 원을 건넸다고 진술하면서 ‘이재명 사법리스크’에 대한 당내 위기감이 커지고 있다.

    박용진 민주당 의원은 23일 오전 KBS 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와 인터뷰에서 “(이재명 대표가) 단호하게 맞설 건 맞서더라도 (유감 표명이나 사과) 정도의 정치적 책임에 대한 언급은 필요하지 않을까 싶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이 대표의) 측근들이 기소된 상태거나 구속된 상태라는 것은 기분이 나쁠 수도 있지만 그 부분에 대한 본인의 입장이 무엇인지를 밝힐 필요는 있다”며 “(이 대표도) 본인의 입장, 정치적인 책임 이런 부분에 대해서는 고민하고 있지 않을까 싶다”고 했다.

    그는 “(대선 경선 당시) 본인은 대장동 사태에 연루된 바는 없지만 최종 사업 결재권자로서의 책임, 인사권자로서의 책임 부분에 대해서는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하는 입장을 밝혔다”며 “이런 일이 벌어진 것에 대한 포괄적인 책임에 대해서는 (입장을 밝힐)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당 일각에서 이 대표에 대한 퇴진 요구가 나오는 것에 대해선 “아직 그 시점은 아니라고 생각한다”며 “서울중앙지검이 먼지 털 듯 열심히 수사하고 있는데 아직 직접적인 이재명 대표와의 연루를 찾아내지 못했다면 뭐 그렇게(당대표 사퇴)까지 얘기할 게 뭐가 있나”라고 말했다.

    이 대표의 측근 김용 민주연구원 부원장, 정진상 대표실 정무조정실장 등과 관련 당헌 80조(부정부패 혐의 기소 시 직무정지) 적용 여부에 대해선 “기소가 된 상황만 해당해 김용 부원장에게만 적용된다”며 “김용 부원장에 대한 자진 사퇴 등으로 당헌 80조 적용 문제가 논란되지 않도록 하고 당이 어떤 사법적 리스크에 끌려 들어가지 않도록 하는 선제적이고 현명한 조치가 있어야 한다”고 했다.

    한편 정진상 대표실 정무조정실장 및 김용 민주연구원 부원장은 23일 당직 사의를 표명했다. 안호영 수석대변인은 이날 기자들에게 보낸 공지를 통해 “부당한 정치탄압으로 구속된 김 부원장이 당직을 수행하기 어려운 여건을 들어 사의를 표명했고 당은 수리했다”고 밝혔다.

    이 대표의 최측근인 정성호 민주당 의원은 남욱 변호사 등의 법정 진술을 신뢰하기 어렵다고 주장하며 이 대표의 결백을 강조했다.

    정 의원은 이날 오전 SBS라디오 ‘김태현의 정치쇼’에 나와 “본인(남욱 변호사)이 1년 전에 귀국할 때 ‘이재명 시장에게 12년 동안이나 트라이 했는데 씨알도 안 먹히더라’고 했는데 어제는 ‘누가 내 징역 대신 살아줄 거냐’고 했다. 결국 본인이 살기 위해 검찰이 기획한 그림에 맞춰주기에 동의한 게 아닌가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정 의원은 “제가 35년 동안 이재명 당대표를 지켜본 바에 의하면 정말 안 주고 안 받는 사람이다. 그런 면에서 정말 냉정한 사람”이라며 “시장 8년, 경기도지사 4년, 12년 동안 사실상 지방행정을 맡는 동안 수백 건의 인허가, 각종 사업계획 승인이 있었지만 문제가 된 적이 없었다. 성남시청 공무원들이나 경기도청 공무원들 평을 들어보면 알 수 있다”며 이 대표의 결백을 주장했다.

    그는 “평소의 가치관이나 행동을 보면 그가 잘 모르고서 어떤 과실 있게 행위를 했는지 모르겠지만, 알고서 범죄행위, 또는 비리를 저질렀다고 생각하지는 않는다”며 “(이 대표는) 공직 생활하면서 공무원들이나 측근들에게 부패해서는 안 된다는 점을 계속 강조해 왔던 사람이다. 그런 그가 대장동 일당의 범죄행위, 비리행위를 방조하거나 고의적으로 도와줬다거나 한 적은 없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검찰이 이 대표를 수사할 가능성과 관련해선 “이미 대장동 일당의 비리 사건을 이재명 대선자금 사건이라고 얘기하고 있고, 구속된 정진상 실장과 이재명 당대표가 정치적 공동체였다고 (공소장에) 표현한 것은 이재명 당대표를 조사하겠다는 의지를 표명한 것”이라며 “(이 대표를 향한 검찰 수사는) 이미 예상하고 있었던 것이고 이번 수사의 목적이 김용, 정진상을 사법처리하기 위한 게 아니라는 것은 국민들이 다 알고 있는 것 아니겠나”라고 반문했다.

    유감 표명 등 이 대표의 정치적 책임이 있어야 한다는 당내 요구에 대해선 “저희들이 보기에는 (윤석열 대통려의) 대선 경쟁자에 대한 정치보복적, 정치탄압적 수사이고 본인들이 무죄를 주장하고 있는데 달리 뭐라고 더 해명을 하겠나”라며 “(이 대표가) 이미 일정한 정도의 유감스럽다는 말은 몇 번 했던 것으로 알고 있다”고 일축했다.

    그러면서 “실질적으로 대선을 총괄했던 민주당이 어쨌든 조직적인 범죄행위를 저질렀든가, 경선캠프가 동원돼서 자금을 모아 썼다든가 이런 게 아니지 않나”라며 “어떻게 보면 개인적 행위들인데, 그런 걸 가지고 대표가 구체적인 해명을 한다는 게 더 이상한 모습”이라고 덧붙였다.

    당의 ‘이재명 방어’에 대한 비명계의 불만에 대해선 “당이 어떤 측면에서 총동원돼서 방어하고 있는지 이해하기 어렵다. 그런 것 없다”며 “우리 당이 다른 당무를 제대로 처리 못 한다든가, 당이 해야 할 일을 안 하는 것은 아니지 않나”라고 지적했다.

    앞서 남 변호사는 지난 21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이준철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대장동 일당’의 배임 혐의 재판에 증인 신분으로 출석해 “선거 기간에 이재명 시장 측에 전달된 금액이 최소 4억 원 이상”이라며, 이 돈 일부가 이 대표의 시장 재선 자금 용도에 쓰였다고 주장했다.

    필자소개
    레디앙 편집국입니다. 기사제보 및 문의사항은 webmaster@redian.org 로 보내주십시오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