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파티비> 유튜브 -       ▒       붉은오늘 팟캐스트 -       ▒      


  • “언론통제, 언론자유 부정”
    “막강한 방송의 왜곡보도 시정해야”
    MBC 취재진의 전용기 탑승 불허 둘러싸고 논란
        2022년 11월 11일 04:22 오후

    Print Friendly, PDF & Email

    대통령실이 윤석열 대통령의 동남아 순방에 MBC 취재진의 전용기 탑승 불허를 통보한 것을 두고 “언론 통제”라는 비판이 쏟아진다. 정치권 일각에선 윤 대통령이 자신의 가치와 철학으로 강조하는 ‘자유민주주의’의 핵심인 언론의 자유를 부정한 것이라는 지적도 나온다.

    이정미 정의당 대표는 “대통령께서 입만 열면 자유를 계속 얘기를 하는 분 아니냐”고 반문했다.

    이 대표는 11일 오전 BBS라디오 ‘전영신의 아침저널’과 인터뷰에서 “자유민주주의의 핵심 가치 중에 하나가 언론 자유”라며 “대통령께서 스스로 자신의 가치와 철학을 부정을 하시는 것인지 묻고 싶다”고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대통령 해외순방 때 대통령의 말씀 때문에 외교 참사가 자처가 됐었는데, 본인 스스로의 어떤 실수나 잘못을 돌아보시지 않고, 언론에 재갈을 물리는 방식으로 이 문제를 해결한다는 점에 대해서 정말 유감스럽다”고도 했다.

    ‘언론도 책임 의식이 있어야 한다’, ‘악성 왜곡 보도에 대항해 취재 거부의 자유도 있다’는 여당 의원들의 주장에 대해 “대통령 말씀을 걸러서 보도하는 것이 언론의 책임 의식인가. 언론의 기능을 왜곡하는 말씀”이라고 일축했다.

    ‘취재 불허가 아니라 편의 제공을 안 한 것’이라는 주장에 대해서도 “사실에 맞지 않는 얘기다. 그 전용기 자체가 하나의 보도의 현장이고, 공적인 자리”라며 “이것이 대통령이 언론인들에게 시혜를 베풀어서 전용기를 타는 게 아니라 언론사에서 비용을 부담하고 타는 것 아닌가”라고 반문했다.

    그는 “게다가 전용기를 탑승하지 않았을 때 순방 일정을 따라가기가 굉장히 어려운 교통편도 있다는 것을 보도를 들었다”며 “그런 상황으로 놓고 보면 한마디로 언론 통제라고 볼 수밖에 없다”고 비판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도 이날 오전 최고위원회의에서 ‘MBC 탑승 불허’ 통보에 대해 “취재를 위한 대통령 전용기에 특정 언론이 대통령에 대해서 불만스러운 보도를 했다는 이유로 탑승을 시키지 않겠다는 해괴한 일이 지금 21세기 대한민국 선진국에서 벌어졌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전 세계가 대한민국을 어떻게 볼지 걱정되는, 그야말로 국격이 추락하는 이해할 수 없는 일”이라며 “언론사에 대한 고발과 수사, 언론사에 대한 억압, 특정 언론에 대한 배제, 불이익을 주는 이러한 행위는 민주주의의 근간을 뒤흔드는, 결코 있어서는 안 될 일”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창피하고 말하기 부끄럽다. 유치하고 졸렬하고 전 세계 웃음거리가 되어버린 특정 언론 취재 배제, 즉시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언론의 자유 부정…자신의 가치와 철학 부정”
    “왜곡된 정보 전달은 민주주의 발전에 저해”

    반면 여당 의원들은 MBC의 편향적 보도 방향부터 바로잡아야 한다는 주장을 폈다.

    안철수 국민의힘 의원은 이날 오전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 인터뷰에서 “취재를 불허한 것이 아니고 취재는 하도록 하되 편의 제공을 안 한 것”이라고 말했다.

    안 의원은 “경고성 조치라고 본다. 이게 과연 적절했는지는 둘째로 치더라도 경고성 조치는 일회성으로 그쳐야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도 “MBC 보도로부터 촉발이 돼서 일파만파 번진 것인데, 국내에서만 공방이 있었으면 괜찮은 것인데 결국은 여러 가지 외교적으로 나쁜 영향을 미쳐서 국익에 손실에 끼친 것은 너무 불행한 일”이라며 “MBC 내에서도 보도윤리상으로 문제는 없었는지 점검을 해보는 계기가 돼야 한다”고 말했다.

    김재원 국민의힘 전 최고위원도 같은 매체에 나와 “기자가 사실관계를 취재해서 언론에서 보도하도록 하는 것이 민주주의 근본이라는 것은 다 인정해야 한다”며 “그런데 그것이 대통령 또는 특정 정파에 대한 공격 수단으로 언론이 활용하는 것, 왜곡된 정보를 전달하는 것은 민주주의의 발전에 저해가 되는 상황”이라고 MBC를 비난했다.

    김 전 최고위원은 “막강한 영향력을 가진 공중파 방송 내지 공영방송이 왜곡된 보도를 하고 더 나아가서 그런 보도에 대해서 취재 윤리라든가 그동안의 취재 관행에 엄청나게 위반된 보도를 하고도 전혀 시정조치를 하지 않고 있다면 민주주의와 취재의 자유를 이야기할 수 있는 그런 입지에 있느냐”고도 반문했다.

    필자소개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