붉은오늘 팟캐스트 -       ▒       <편파티비> 유튜브 -       ▒      


  • 이상민·윤희근·박희영·오세훈
    “이태원 참사 책임 통감”···거취는 모호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에 출석, 거취 질문엔 답변 회피
        2022년 11월 07일 09:52 오후

    Print Friendly, PDF & Email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을 비롯한 ‘이태원 핼러윈 참사’ 관련 책임자들은 7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전체회의에 나와 책임을 통감한다면서도, 야당 의원들의 사퇴 요구엔 선을 그었다. 앞서 윤석열 대통령 또한 ‘선 수습·후 책임’ 방침을 밝힌 바 있다.

    사퇴 압박을 받고 있는 이상민 장관은 ‘대통령에게 사의를 표명한 적이 있는가’라는 질문에 “사의 표명한 적은 없다”고 답했고, 대통령실과 사퇴에 대해 논의했느냐는 물음에도 이 장관은 “의논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 장관은 “국민의 안전은 정부의 무한 책임이라고 생각한다. 지금 단계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희생자들에 대한 위로”라며 “현재 위치에서 제가 할 수 있는 최선을 다해 수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야권이 연일 이 장관 문책을 요구하는 가운데 사실상 사퇴를 거부한 셈이다.

    윤희근 경찰청장 역시 참사를 사전에 예방하지 못한 점이나 미흡한 대처에 대해 책임을 인정했지만 거취에 대해선 별 다른 입장을 내지 않았다. 윤희근 청장은 ‘대통령과 행정안전부 장관보다 뒤늦게 참사를 인지했다’는 비판에 “일정 부분 우리 경찰 내의 보고 시스템에 커다란 문제점이 있다고 인식하고 있다”며 “무겁게 책임감 느끼고 있다”고 말했다.

    윤 청장은 참사 당일 충북 제천시를 방문해 지인들과 등산한 뒤 참사 상황을 모른 채 잠이 들었다가 다음 날인 30일 오전 0시14분에서야 보고를 받은 바 있다.

    오세훈 서울시장과 박희영 용산구청장 또한 거취를 묻는 질문엔 답변을 회피했다.

    박희영 구청장은 “유가족과 국민 여러분께 사과와 위로의 말씀 전한다. 애통함과 무거운 책임감에 죄송한 마음”이라면서 “현장 도착해서 긴급 구조 활동 벌이고 대책 지시했으나 역부족이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구청장으로서 책임 회피하지 않고 진상규명 성실히 임하겠다”고 덧붙였다.

    ‘책임을 회피하지 않겠다는 말은 어떤 의미냐’는 질문에 “국민의 안전을 지켜야 한다는 구청장의 무한한 책임 면에서 말한 것”이라고 했다. 박 구청장은 거듭 책임을 추궁하자 “큰 희생이 난 것에 대한 마음의 책임”이라고 얼버무렸다. 자진 사퇴의 뜻은 없다는 입장을 밝힌 셈이다.

    박 구청장은 참사 당일 경남 의령을 다녀온 후 오후 8시 20분경 참사 현장 인근을 지났으나 아무런 조치도 취하지 않아 책임론이 일었다.

    박 구청장은 이태원 핼러윈 축제를 앞두고 지난달 27일 용산구청의 사전 긴급대책회의에 참석하지 않은 이유를 묻는 질문에 “부구청장이 주재하는 관례를 따른 것”이라고 해명했다.

    오세훈 시장 또한 이태원역 무정차 등 별다른 안전 대책을 세우지 않은 것과 관련해 “무한한 책임감을 느낀다”고 말했다.

    서울시의 안전관리 의무에 대한 여야 의원들의 질의에도 “이태원이 관광특구지만 서울시가 지정한다고 해서 안전관리 의무까지 생긴다고 보기는 어렵다”고 선을 그었다.

    필자소개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