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캠프 구정작전? 정인봉, 사퇴 후 폭로
    2007년 02월 14일 04:02 오후

Print Friendly

박근혜 전 대표측 정인봉 변호사가 오는 15일 이명박 전 시장에 대한 도덕성 검증 기자회견을 강행할 의사를 밝힌 가운데, 이 전 시장측 정두원 의원이 “모든 것이 사실이 아닌 것으로 밝혀질 경우, 박근혜 전 대표도 정치적 책임을 면키 어려울 것”이라고 못 박고 나섰다.

정두언 의원은 14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최근 정대업으로 불리는 정인봉 사태에 대해 이야기하러 나왔다”며 포문을 열고 “내일 정인봉이 박근혜 전 대표 법률특보직을 사퇴하고 모든 것을 밝힌다는데 이 모든 일은 구정여론 반전을 위해 사전에 치밀하게 기획된 시나리오에 따라서 정치공작적 차원서 이뤄지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정 변호사가 기자회견을 갖는 15일 이후 바로 설 연휴로 접어드는 것을 지적하며 “구정 밥상에 이명박 네거티브를 올리려는 시도”라며 “반박할 시간도 없다”고 말했다.

   
  ▲ 이명박 전 시장측 정두원의원(사진왼쪽)과 박근혜 전 대표측 정인봉 변호사  
 

정 의원은 “누누히 이야기했지만 이명박 전 시장은 어떠한 네거티브 검증도 피해갈 생각이 전혀 없고 자신이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다만 검증이란 이름으로 벌어지는 이 모든 음해공작이 다 사실이 아닌 것으로 밝혀질 경우, 정인봉 개인은 물론 박근혜 캠프 전체가 모든 책임을 져야 한다”며 “궁극적으로는 박근혜 전 대표도 정치적 책임을 면키 어려울 것”이라고 박 전 대표에게 직접 화살을 조준했다.

그는 박 전 대표의 정치적 책임이 대선주자 사퇴를 의미하냐는 질문에 “그것은 조사가 진행된 다음에 이야기하겠다”며 “미리 사전에 못을 박아두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박 전 대표측 ‘아름다운 공동체’ 회의록을 들어 “이 모든 일이 사전에 치밀하게 기획된 것이 문건에서 다 밝혀진 만큼 구체적인 것은 당 윤리위원회, 경선준비위원회에서 철저히 조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사실상 한나라당에 정인봉 변호사를 윤리위에 회부하는 것에서 그치지 말고 박 전 대표 진영에 대한 조사로 확대할 것을 요구한 셈이다.

정 의원은 정인봉 변호사의 도덕성 검증 자료 공개와 관련 별도의 대비가 있느냐는 질문에 “문제가 없으니까 대비할 필요가 없다”며 “새로운 이야기가 나오려면 김대업처럼 만들어 낼 수밖에 없는데 맘대로 만들어낸 말에 어떻게 대비하나”라고 말해 정 변호사의 주장을 음해로 단정했다.

그는 “정 변호사가 과거 검증을 안해 대선에서 2차례 패배했다는데 검증을 안 당해서 이회창이 진 거냐”며 “이회창은 네거티브를 막지 못해 진 것인데 네거티브가 이제 밖이 아니라 한나라당 내부에서 들어오고 있는 것”이라고 박 전 대표측을 비난했다.

이에 앞서 정인봉 변호사는 이날 일부 언론과 인터뷰를 통해 15일 한나라당 윤리위원회에 출석해 이 전 시장의 도덕성 검증 자료를 공개하고 소명을 한 뒤 국회 기자실에서 관련 자료를 공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윤리위에서 내용을 밝히면 어차리 외부로 자료가 새나갈 수 있다는 설명이다.

정 변호사는 “박 전 대표 일원으로 이 전 시장의 도덕성 문제를 논의하는 윤리위에 참석하는 것은 부담스럽다”며 윤리위 출석에 앞서 박근혜 전 대표의 법률특보직을 사직할 것이라고 말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