붉은오늘 팟캐스트 -       ▒       <편파티비> 유튜브 -       ▒      


  • 대우조선노조, 한화그룹에
    고용승계 등 4대 요구안 제시
        2022년 10월 19일 05:03 오후

    Print Friendly, PDF & Email

    대우조선해양 노동자들이 경영권 인수를 앞둔 한화그룹에 고용승계 등 4대 요구안을 제시했다.

    금속노조 경남지부 대우조선지회는 19일 오전 서울 중구 금속노조 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해관계자인 내부 구성원과 지역민들의 의견을 받아 안고 4대 요구안을 만들었다”며 “한화는 이를 통 크게 수용하고 대우조선의 발전 전망과 구성원들의 처우개선과 거제지역 발전을 약속해야 한다. 한화의 적극적인 의지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노조가 밝힌 4대 요구안은 크게 ▲고용보장 ▲노동조합 및 단체협약 승계 ▲회사 발전 ▲지역 발전 등이다.

    노조는 인위적 구조조정과 인적·물적 분할을 해선 안 된다며 전 구성원 고용승계를 요구하고 있다. 또 한화가 경영권을 인수한 후에도 기존 노동조합과 단체협약(취업규칙)을 승계해야 한다고 밝혔다. 임금과 복지 등 처우도 동종사 수준으로 개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인수 후 본부별 회사 분할금지, 인수자금 회수를 위한 자산 매각금지, 기업 통합 연착륙을 위한 검증된 조선업 전문 경영진 선임, 필수 조선 인력 확보를 위한 정규직화, 사내 협력사 계약 승계 및 협력사 노동자 저임금 구조 및 다단계 고용구조 개선 방안 마련, 협력사 노사 발전기금 50억 조성 등도 제안했다.

    또 지역 발전을 위한 투자계획을 마련하고 거제 지역 인재 채용을 확대하라는 시민단체의 요구안도 전했다.

    노조는 “대우조선지회는 한화로 매각을 반대하는 것이 아니다. 단지 당사자인 대우조선지회가 참여하여 그 속에서 대우조선의 발전 방향을 논의해서 더 이상의 실패가 없는 매각을 만들기를 바라는 것”이라며 “한화가 협상테이블에 나와서 답을 할 때”라며 노사 대화를 요구했다.

    그러면서 “불필요하고 소모적 노사관계보다는 노사가 머리를 맞대고 앞날을 설계하는 안정적 노사관계를 추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필자소개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