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이 어떻게 될 지도 모르는데...."
    2007년 02월 13일 09:38 오후

Print Friendly

최근 여당이 보이는 무기력은 ‘노동정치’에도 그대로 반영된다. 아직 열린우리당은 노동계에 대한 구체적인 조직화 작업에 들어가지 않고 있다.

당의 노동계 출신 인사인 김영주 의원은 "아직은 당 차원의 구체적인 움직임이 전혀 없다"고 했다.

김 의원은 "전당대회로 어수선하고 대선 후보도 없는 상태다. 당이 제대로 갈지도 불투명한 상황이다"면서 "선대위 구성 이후에나 구체적인 움직임이 있을 것"이라고 했다.

역시 당의 노동계쪽 파이프로 통하는 이목희 의원은 "지금 그런 작업을 하는 게 의미가 있느냐"면서 "사람을 조직하고 말고가 중요한 게 아니다. 노동대중이 바라는 바를 하고 있고, 할 수 있느냐가 중요하다"고 했다.

이 의원은 또 "한나라당이 하면 얼마나 하겠나. (한나라당은) 의식 있는 노동자들이 가까이 하기 힘든 당 아니냐"면서 "말을 떠벌린다고 잘 되는 건 아니"라고 한나라당의 움직임을 평가절하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