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당, “정인봉 변호사 윤리위 회부”
    2007년 02월 13일 06:16 오후

Print Friendly

한나라당이 13일 대선주자인 이명박 전 시장에 대한 검증 주장을 제기한 정인봉 변호사를 당 윤리위원회에 회부하기로 결정했다. 또한 정인봉 변호사에게 이 전 시장 관련 자료를 한나라당 경선준비위원회에 제출하도록 지시했다.

이에 앞서 당 경선준비위원회인 ‘국민승리위원회’는 정인봉 변호사에 대한 엄중한 조치를 촉구하며 정 변호사의 윤리위 회부를 당에 요청했다. 더불어 경선준비위 안에 후보검증위원회를 마련해 직접 후보 검증을 진행키로 결정했다.

한나라당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긴급 최고위원회의에서 “정인봉 변호사를 당 윤리위원회에 회부하기로 결정했다”고 유기준 대변인이 밝혔다. 유 대변인은 또한 “정인봉 변호사가 갖고 있는 자료를 국민승리위원회에 오늘까지 제출토록 결의했다”고 말했다.

황우여 사무총장은 정 변호사의 행위가 “대선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바람직하지 않는 사안이라는데 최고위원들이 모두 공감했다”며 최고위원회 내에서 정 변호사의 윤리위 회부에 이견이 없었음을 강조했다. 황 사무총장은 또한 “국민승리위원회에서 최고위원회에 정 변호사에 대한 엄정한 조치를 요구하고 윤리위 회부 입장을 전달해왔다”고 전했다.

이날 국민승리위원회의에서는 정인봉 변호사에 대한 조치가 우선적으로 논의됐다. 위원회 대변인인 이사철 법률지원단장은 “정인봉 전 의원이 국민승리위원회의 간곡하고 엄중한 요구에도 불구하고 이 전 시장에 대한 음해성 의혹을 계속 부풀리는 것은 이명박 전 시장은 물론 정 전 의원이 속한 박근혜 전 대표 등 전체 한나라당 후보의 경쟁력을 약화시키는 것”이라며 “동시에 국민승리위원회의 위상을 무력화하고 당의 위상을 실추시킨 해당 행위로 응분의 조치를 내려줄 것을 최고위원회에 요청했다”고 밝혔다.

특히 이날 회의에서는 이명박 전 시장측 대리인인 박형준 의원이 정 변호사에 대한 출당 조치를 요구하기도 했다. 하지만 징계수위는 위원회 소관이 아니라는 이유로 결국 정 변호사에 대한 윤리위 회부를 당 최고위원회에 요청하는 것으로 결론을 내렸다고 정병국 의원은 전했다.

국민승리위원회는 더불어 위원회 산하에 ‘대선예비후보 검증위원회’를 구성하기로 결정하고 내일 최고위원회 의결을 거치기로 했다. 이사철 단장은 “현 위원 15명 가운데 대선주자들의 대리인인 4명을 제외한 11명으로 구성된다”며 “앞으로 언론에 제기된 문제, 정인봉 변호사가 제출하는 자료, 각 후보 진영에서 요청하는 모든 문제에 대해 제보 받아 검증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단장은 검증 방식과 관련 “대선주자 진영에 자료 제출을 요구하거나, 대리인 또는 본인의 해명을 받는 등 모든 방법을 사용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그는 “국민들에 한 점 의혹이 없도록 객관적으로 내용을 공개할 것”이라며 다만 “음해성, 흑색선전으로 조사할 가치가 없는 검증 대상은 포함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하지만 경선시기, 방식 등 앞으로 민감한 문제를 다뤄야 하는 경선준비위가 후보 검증 문제까지 포괄할 수 있겠냐는 지적이 제기됐다. 또한 경선준비위의 경우 3월 10일까지 활동시기가 정해져 있어 시기가 구애를 받지 않는 후보 검증을 할 수 있느냐도 문제다.

이사철 단장은 이와 관련 “한나라당 대선주자들에 제기된 의혹들은 루머성인 것에 불과하다”고 예단하면서 경선준비위에서 함께 다룰 수 있다고 자신했다.

경선준비위의 이같은 결정에 대해 황우여 사무총장은 “한 달짜리 기구인데”라며 “최고위원회에서 논의해봐야 할 것”이라고 부정적인 견해를 내비쳤다. 하지만 유기준 대변인은 “경선준비위 안에 하위기구를 두는 것은 충분히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