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파티비> 유튜브 -       ▒       붉은오늘 팟캐스트 -       ▒      


  • 정의당 "여가부 폐지,
    정국 전환 위해 급조된 카드"
        2022년 10월 11일 04:03 오후

    Print Friendly, PDF & Email

    윤석열 정부가 여성가족부 폐지 방침을 앞세운 정부조직 개편안을 발표한 것과 관련해, 정의당은 “국면 전환을 위해 급조된 카드라는 사실이 속속 드러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은주 원내대표 겸 비상대책위원장은 11일 오전 의원총회에서 “행정안전부와의 논의 결과라던 발표는 협의 기록 하나 남지 않았고, 복지부와의 업무 협의도 단 한 차례 진행된 것으로 밝혀졌다”며 “어제 열린 여성계 간담회에 여가부 폐지 반대 단체는 초청조차 받지 못했다”고 말했다.

    이은주 위원장은 “윤석열 정부의 ‘여가부 폐지 특수’ 시도는 한두 번이 아니다”라며 “대선 당시 지지율 하락세에 자구책으로 꺼내든 게 여성가족부 폐지 일곱 글자 공약이었고, 올해 7월에도 국정 지지율이 30%대로 폭락하자 윤석열 대통령은 어김없이 여가부 폐지 로드맵 마련을 지시했다. 국정 지지율이 20%대로 내려앉은 지금 또한 마찬가지”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국정에서 누구의 목소리가 지워지든 지지율만 오르면 그만이라는 정치적 폭력을 저지르고 있다”고 일갈했다.

    이 위원장은 “여성을 정국 전환 카드로 삼는 윤석열 정부의 행태에 단호히 경고한다. 여가부 폐지안은 절대 국회를 통과할 수 없다”며 “여가부 폐지를 앞세운 정부조직법 개정안을 야당의 동의 없이 처리할 수 없다는 사실은 정부가 더 잘 알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는 “제2의 N번방으로 더욱 악랄해진 디지털 성범죄와 신당역 스토킹 살인사건 등 죽어야 끝나는 젠더폭력사회에서 한 걸음이라도 나아가겠다면 ‘성평등부’로의 격상안을 내놓아야 한다”며 “여가부 폐지안을 즉각 철회하고, 성평등 정책 컨트롤타워에 걸맞은 인력과 예산을 더욱 확충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필자소개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