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파티비> 유튜브 -       ▒       붉은오늘 팟캐스트 -       ▒      


  • 대전 아울렛 화재 참사
    이은주 '안전의무 이행 철저 조사해야'
    이번 사건 등 중대재해 피해자들 “모두 하청노동자”
        2022년 09월 29일 12:01 오후

    Print Friendly, PDF & Email

    이은주 정의당 비상대책위원장이 29일 대전 현대프리미엄아울렛 화재 참사와 관련해, 소방당국의 화재 장비 불능 지적에 대한 조치를 허위로 보고했다면 “이는 명백한 중대재해 사고”라고 밝혔다.

    이은주 비대위원장은 이날 오전 비대위회의에서 “현대아울렛 화재 참사로 희생된 노동자 일곱 분 중 시설팀 노동자의 발인이 어제 진행됐다. 고인과 유가족께 애도의 마음을 전하며, 아직 장례를 치르지 못하고 있는 희생자 분들의 명복을 빌며 유가족들에게도 마음 깊이 위로를 드린다”고 말했다.

    아울러 이번 참사로 인한 사상자 전원이 하청노동자라는 점을 언급하며 “태안화력발전소 김용균, 평택항 이선호, 광주 학동 참사로 목숨을 잃은 노동자, 일터에서 죽어간 무수히 많은 노동자들은 모두 하청노동자였다”고 짚었다.

    26일 오전 7시 45분경 대전 유성구 용산동에 있는 현대 프리미엄아울렛에서 대형 화재 참사가 발생했다. 화재 발생 당시 아울렛은 개장 전이어서 손님은 없었지만, 개점 준비를 위해 새벽부터 출근해 일하던 노동자 7명이 숨지고 1명이 크게 다쳤다. 사고를 당한 이들은 주로 시설 관리·물류·쓰레기소각장 처리·미화 업무를 했으며, 전원 하청업체와 용역업체 소속 노동자들이었다.

    이 위원장은 “이번에 화재가 일어난 매장은 지난 6월 소방당국의 점검에서 화재 감지기 전선과 화재경보기 불량 등 24건의 지적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며 “화재 장비 불능을 지적받고도 불과 3개월 만에 끔찍한 화재 참사가 벌어졌다는 점에서 현대아울렛이 안전확보 의무를 다한 것인지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만일 지적받은 24건에 대한 조치를 허위로 보고했다면, 이는 명백한 중대재해 사고”라고 말했다.

    그는 “화재가 만일 매장 개점 후에 일어났다면 대형 시민재해로까지 번질 수 있었던 중대한 사안”이라며 “노동부는 현대아울렛이 화재 장비 개선을 비롯한 안전확보 의무를 제대로 이행했는지 철저하게 조사해야 할 것이며, 한 점의 의혹이라도 발견된다면 즉시 특별근로감독을 실시해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아울러 중대재해처벌법 무력화 시도를 즉각 중단하라고 정부에 촉구했다.

    이 위원장은 “윤석열 대통령이 직접 현장을 다녀가고서도 중대재해처벌법을 무력화하려 한다면 정의당은 전당력을 집중해 막아낼 것”이라고 강조했다.

    필자소개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