붉은오늘 팟캐스트 -       ▒       <편파티비> 유튜브 -       ▒      


  • 윤석열 “사실과 다른 보도, 동맹 훼손”
    민주당, 대국민 사과-박진 해임안 추진
    해외순방 의미-문제점 등 평가 대신 비속어 논란만
        2022년 09월 26일 01:15 오후

    Print Friendly, PDF & Email

    윤석열 대통령이 해외 순방 중 불거진 ‘비속어 논란’에 대해 영상으로 보도된 내용이 사실이 아니라는 취지의 반박을 내놓으면 사실상 진상규명을 요구하고 나섰다. 이와 함께 국민의힘은 윤 대통령이 비속어를 쓰는 것으로 보이는 영상을 처음 보도한 MBC의 정치적 중립성을 문제 삼으며, MBC가 고의로 윤 대통령의 해외 순방 성과를 훼손했다는 취지의 주장을 펴고 있다. 반면 야당들은 대국민 사과를 요구하며 총공세에 나서는가 하면, 더불어민주당은 박진 외교부 장관 해임건의안을 발의하겠다고 경고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26일 오전 서울 용산구 대통령실 출근길에 자신의 ‘비속어 논란’과 관련한 질문을 받고 “사실과 다른 보도로서 동맹을 훼손하는 것은 국민을 위험에 빠뜨리는 일”이라며 “그와 관련한 나머지 얘기들은 먼저 이 부분에 대한 진상이라든가 이런 것들이 더 확실하게 밝혀져야 한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또 “전 세계 2~3개 초강대국을 제외하고 자국민들의 생명과 안전을 자국의 능력만으로 온전하게 지킬 수 있는 국가는 없다”며 “그래서 자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데에는 동맹이 필수적”이라고 강조했다.

    자신이 미국 의회를 폄훼하는 비속어를 사용했다는 논란이 사실이 아니고, 해당 보도가 한미동맹에 부정적 영향을 끼쳤다는 취지인 셈이다.

    국민의힘, 윤 대통령 비속어 논란 공세 차단
    MBC 공정성 문제 삼으며 비속어 논란 ‘물타기’…민주당과 유착 의혹까지 제기

    국민의힘은 윤 대통령이 비속어를 사용하는 영상을 처음 보도한 MBC를 향해 맹폭을 퍼붓고 있다. 윤 대통령과 마찬가지로 MBC가 해당 영상을 왜곡 보도해 해외 순방 성과를 고의로 훼손했다는 주장도 폈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MBC의 행태는 이대로 도저히 두고 보기 어려운 상황”이라며 “MBC 항의 방문과 경위 해명 요구 등 우리 당이 취할 수 있는 여러 조치들을 취할 것”이라고 밝혔다.

    실제로 이종배 국민의힘 서울시의원은 이날 서울경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MBC가 윤 대통령의 순방 관련 기사를 왜곡 보도해 대통령의 명예를 훼손했다며 MBC 사장과 기자 등을 고발한다고 밝혔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이번 순방 보도에서 최초로 대통령에게 비속어 프레임을 씌운 MBC는 사실관계 확인이라는 기본조차 하지 않은 것으로 판단된다”며 “MBC 최초 보도처럼 (윤 대통령의 비속어가) 미국을 지칭하는 단어였다면, 한미관계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만큼 더 철저한 확인이 필요한데 이러한 확인 과정을 생략하고 자의적이고 매우 자극적인 자막을 입혀서 보도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한미동맹을 헤치고 대한민국 국민의 안전과 생명을 해할 수 있는 보도를 제대로 된 사실 확인조차 없이, 더군다나 사실 확인 때까지 보도를 자제해달라는 (대통령실의) 요청이 있었음에도 왜곡해서 자막을 입혀서 보도를 한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주 원내대표는 “그렇지 않아도 MBC는 서울시장 선거 과정에서 생태탕 보도, 경찰 사칭, 야당 대선 후보 부인 녹취록 방송 등 정치적 중립성과 취재 윤리를 무시한 보도로 여론의 뭇매를 맞은 사례가 있다”며 “어떻게 공중파 민영방송 공정방송이라고 할 수 있겠느냐”고 비난했다.

    그는 “사실 왜곡, 흠집내기식 보도 행태는 국익에 전혀 도움이 되지 않을 뿐 아니라, 언론에 대한 국민 신뢰를 훼손할 따름”이라며 당 차원의 조치를 취하겠다고 경고했다.

    주 원내대표는 민주당을 향해서도 “국익을 확대하기 위한 대통령의 노력과 성과들을 야당의 온갖 흠집내기로 묻힌 것은 참으로 안타까운 일”이라며 “이번 순방 논란은 외교 참사가 아닌 정치 참사”라고 주장했다.

    민주당의 유착 의혹까지 제기하고 있다. 박홍근 민주당 의원이 MBC가 보도가 나오기 전부터 윤 대통령의 비속어 논란을 인지하고 있었다는 점을 문제 삼는 것이다.

    성일종 국민의힘 정책위의장은 이날 오전 KBS 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와 인터뷰에서 “MBC가 보도한 시점보다 민주당이 더 먼저 알았다. 유착관계가 분명히 있다”며 “이 진위에 대해 정확하게 우리가 밝혀야 한다고 야당과 MBC에 요구한다. 어떻게 야당과 이런 정보를 교류했는지부터 밝히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민주·정의, 윤 대통령에 공식 사과와 외교라인·홍보수석 경질 요구

    한편 민주당과 정의당은 윤 대통령에게 대국민·대국회 사과를 촉구했다.

    이재명 민주당 대표는 이날 오전 경기도 현장 최고위원회의에서 “전 세계적인 경제 위기, 대한민국의 민생 위기 위에 이제는 외교 참사까지 국민의 삶을 옥죄고 있다”며 윤 대통령의 비속어 논란을 겨냥했다.

    그러면서 “외교는 곧 국민의 삶의 문제다. 총성 없는 전쟁이라고 불리는 외교의 현장에서 안타까운 일이 벌어졌다”고도 했다.

    민주당은 외교참사의 총체적 책임을 지고 박진 외교부 장관 등을 경질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박홍근 민주당 원내대표는 ‘사실과 다른 보도로 동맹 훼손하는 건 국민 위험에 빠트리는 일’이라는 윤 대통령의 약식 회견 발언을 언급하며 “진실은 은폐하며 언론을 겁박하는 적반하장식 발언”이라며 “실수와 무능도 큰 문제지만, 보다 심각한 것은 국민과 야당을 상대로 한 ‘거짓과 기만’”이라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박홍근 원내대표는 “국민과 언론을 상대로 한 ‘협박정치’는 민주주의에 대한 중대한 도전행위”라며 “윤석열 대통령이 직접 해결해야 한다. 스스로 논란이 된 발언을 솔직히 해명하고 대국민 사과부터 하시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아울러 “이번 순방의 총책임자인 박진 외교부 장관을 즉각 해임하고, 김성한 국가안보실장, 김태효 1차장, 김은혜 홍보수석 등 외교안보 ‘참사 트로이카’를 전면 교체할 것을 거듭 촉구한다”며 “윤석열 대통령이 만약 오늘까지도 결단을 내리지 않는다면 민주당은 내일 외교부 장관 해임건의안을 발의하겠다”고 경고했다.

    정의당 또한 대통령실 해명을 문제 삼으며 윤 대통령에게 국회에 대한 사과를 요구하는 동시에 대통령실 외교라인과 김은혜 홍보수석의 경질을 요구했다.

    이은주 정의당 비상대책위원장도 이날 오전 비대위원회의에서 “욕설 파문은 문제의 발언부터 대통령실의 해명과 여당의 옹호까지 한 마디로 총체적 참사”라며 “‘언론의 조작선동’, ‘광우병 사태’ 운운하는 여당 의원들의 결사옹위에 보는 이들의 낯이 뜨거울 지경”이라고 질타했다.

    이은주 비대위원장은 “더욱 가관인 것은 김은혜 홍보수석의 해명이다. 말도 안 되는 해명으로 국민들을 청력 테스트한 것도 모자라, 욕설은 미국 의회가 아니라 우리 국회를 향한 발언이라는 묵과할 수 없는 해명을 내놨다”고 언급했다.

    그는 그러면서 “김은혜 홍보수석의 해명이 사실이라면 이번 욕설 파문은 윤석열 대통령이 그간 시행령 통치를 일삼고, 국정과제와 예산안 처리를 위해 여야 대표 한번 만나지 않았던 이유가 어디에서 비롯된 것인지 적나라하게 보여준 국회 부정 사건”이자 “앞으로도 국회와 타협하며 일하지 않겠다는 국정 독주 선언”이라고 규정했다.

    이 위원장은 “윤석열 대통령의 욕설 파문은 이대로 넘어갈 수 없다”며 “윤석열 대통령의 대국민·대국회 사과를 강력히 촉구하며 대통령실 외교라인의 대대적 교체와 김은혜 홍보수석을 즉각 경질할 것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필자소개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