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파티비> 유튜브 -       ▒       붉은오늘 팟캐스트 -       ▒      


  • 한일 정상 약식회담
    ‘비굴외교’ vs ‘훈풍 불어’
    뉴욕 유엔총회장 인근 30분간 회담
        2022년 09월 22일 02:51 오후

    Print Friendly, PDF & Email

    윤석열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21일(현지시간) 유엔 총회 참석을 계기로 정상회담을 한 가운데, 더불어민주당은 “빈손외교, 비굴외교”라고 맹비판했다. 이에 집권여당인 국민의힘은 “수년간 경직된 양국관계에 훈풍이 불어오고 있다”며 야당의 공세를 차단했다.

    윤 대통령과 기사다 총리는 이날 맨해튼 유엔총회장 인근의 한 콘퍼런스빌딩에서 30분간 정상회담을 진행했다. 한일정상회담은 2019년 12월 한중일 정상회의 계기로 당시 문재인 대통령과 아베 신조 총리가 회담한 이후로 2년 9개월여 만이다.

    이번 정상회담은 윤 대통령이 기시다 총리가 참석하는 ‘포괄적핵실험금지조약(CTBT)의 친구들’ 행사장에 찾아가는 방식으로 성사됐다. 의제를 정하지 않고 논의하는 약식회담 형식이었다.

    대통령실은 한일 정상 약식회담 결과 서면브리핑에서 “양국 정상은 현안을 해결해 양국 관계를 개선할 필요성에 공감하고, 이를 위해 외교당국 대화를 가속화할 것을 외교 당국에 지시하고 계속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며 “두 정상은 정상 간 소통도 계속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북핵 문제에 대해선 “최근 핵무력 법제화, 7차 핵실험 가능성 등 북한의 핵프로그램에 대한 심각한 우려를 공유하고, 이에 대응하기 위해 국제사회와 긴밀히 협력해 나가자는데 의견을 함께 했다”고 전했다.

    민주당은 한일정상회담에 대해 “과정도 결과도 굴욕적”이라고 평가했다.

    박홍근 민주당 원내대표는 22일 오전 정책조정회의에서 “흔쾌히 합의했다던 한일정상회담은 구체적 의제조차 확정하지 않은 회동에 불과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홍근 원내대표는 “일본 총리가 있는 곳으로 대통령이 직접 찾아가 가까스로 성사된 기껏 30분 가량의 만남은 일방적 구애로 우리 국기인 태극기 설치도 없이 간신히 마주 앉은 비굴한 모습에 불과했다”며 “가장 중요한 강제징용 등 과거사 문제에 대한 진전은 전혀 없었다”고 지적했다.

    박 원내대표는 윤 대통령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환담한 뒤 미국 의회를 향한 욕설이 섞인 대화를 나눈 장면을 언급하며 “‘막말사고 외교’로 대한민국의 국격이 크게 실추됐다”고도 했다.

    그러면서 “조문외교라더니 정작 여왕 관 조문은 못하고, 일본 수상은 손수 찾아가서 간신히 사진 한 장 찍고, 바이든 대통령과는 회의장에서 스치듯 48초 나눈 대화가 전부였다”며 “정상 외교의 목적도 전략도 성과도 전무한 ‘국제 망신 외교 참사’에 대해 반드시 책임을 져야 한다”고 촉구했다.

    국민의힘은 민주당의 총공세에 윤석열 정부를 폄하하기 위해 외교를 정쟁의 수단으로 삼고 있다고 맹비판했다.

    정진석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오전 비대위회의에서 “대통령의 외교 성과에 대해 야당 입장에서 비판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면서도 “그러나 그것도 최소한의 품격과 예의는 지켜야 한다”고 쏘아붙였다.

    정 비대위원장은 “윤석열 정부가 들어선 후 한일관계에 큰 변화가 일어나고 있다”며 “하야시 외무상의 대통령 취임식 참석, 김포-하네다 운항 노선 재개, 일본 입국 시 격리 면제 등 수년 간 경직됐던 양국관계 훈풍이 불고 있다”고 했다.

    그는 “양국 간 휘발성이 큰 쟁점 현안 남아 있다. 이럴 때일수록 이견과 갈등은 잠시 내려놓고 공동의 이익을 먼저 추구하는 구동존이의 자세를 가져야 한다”고 했다.

    성일종 정책위의장도 “문재인 정부에서 망쳐 놓은 한일관계 정상화에 물꼬가 트인 것에 큰 의미가 있다”며 “문재인 정부가 망가트린 한일관계가 윤 대통령에 의해 복원되고 있음에 국민이 안도하고 있다”고 거듭 강조해 말했다.

    필자소개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