붉은오늘 팟캐스트 -       ▒       <편파티비> 유튜브 -       ▒      


  • 국힘-민주, 추석 민심 동상이몽
    이재명 방탄 비판 vs 김건희 특검 강조
    정의 “대선 연장전에 민생은 뒷전..노란봉투법 제정”
        2022년 09월 13일 12:11 오후

    Print Friendly, PDF & Email

    국민의힘과 더불어민주당이 추석 민심에 대한 엇갈린 해석을 내놓으며 공세 수위를 높이고 있다. 국민의힘은 ‘이재명 방탄’을, 민주당은 ‘김건희 특검’을 언급하며 추석 연휴 전부터 제기해온 공방을 이어가고 있는 모습이다. 한편 정의당은 정기국회 최우선 과제로 꼽았던 ‘노란봉투법’ 본회의를 처리를 위해 당력을 모으겠다고 강조했다.

    “민주, 이재명의 정치적 인질로 전락…패당망신”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13일 오전 원내대책회의에서 “추석 민심은 여야가 정쟁만 할 게 아니라 민생 문제를 놓고 선의의 경쟁을 펼치고 협치해야 한다는 것”이라며 “민주당은 가짜 민심을 내세워 민생 문제마저 ‘이재명 방탄’으로 삼으려 할 게 아니라 진짜 민생의 장으로 나와야 한다”고 말했다.

    권 원내대표는 “민주당은 추석 연휴 나흘 동안 어김없이 ‘이재명 사당’으로서의 모습을 보여줬다”며 “철 지난 정치보복 프레임에 의지하는 것을 넘어서 대통령 탄핵까지 암시했다. 도대체 수사와 보복을 의도적으로 교란하는 이유 무엇이냐”고 반문했다. 민주당이 이재명 민주당 대표 지키기를 위해 윤석열 대통령에 대한 고발과 김건희 여사 특검법 당론 추진을 결정했다는 주장인 셈이다.

    그는 “민주당은 이재명 대표의 사법리스크를 알면서도 스스로 눈 가리고 귀를 막았다”며 “이번에 선거법 위반으로 벌금 100만 원 이상이 나오면 이 대표의 의원직 박탈은 물론 민주당은 선거보전비용 434억을 반환해야 한다. 그야말로 ‘패당망신’”이라고 말했다.

    이어 “대선 경선 및 대선 직후, 보궐선거 직전, 당대표 선거 등 이재명 대표와 손절할 기회를 제 발로 걷어찬 결과”라며 “민주당은 정치인 개인의 정치적 인질로 전락해 ‘전쟁입니다’라는 말 한마디에 정치적 옥쇄의 길로 가고 있다”고 했다.

    권 원내대표는 또 검찰의 기소가 윤석열 정부 검찰의 정치보복이라는 주장을 겨냥해 “대선 당시 이재명 후보의 노골적 거짓말은 온 국민이 알고 있는데 어떻게 기소하지 않을 수 있느냐”고 반문했다.

    그는 “이 대표는 대장동·백현동 개발 사업 특혜 의혹, 성남FC 특혜 의혹, 쌍방울 변호사비 대납 의혹을 받고 있다. 이번 검찰 기소는 일부 의혹에 대한 허위 사실 유포와 관련된 것일 뿐, 범죄 의혹에 대한 본격적인 수사는 아직도 멀었다”고 경고했다.

    그러면서 “대장동 게이트 의혹은 대선 당시 민주당의 경선 후보들도 제기했던 문제”라며 “이것도 정치보복이라고 우긴다면 정치 보복의 주체는 민주당인가 당시 문재인 대통령인가”라고 덧붙였다.

    “민생대책 뭉그적, 보도사진용 현장만 찾아…‘민생쇼’ 비판 나와”

    민주당은 ‘민생 실종’이라는 추석 민심을 전하며, 윤석열 대통령의 배우자인 김건희 여사를 둘러싼 의혹에 대해 윤석열 정부의 검찰이 봐주기 수사를 하고 있다는 주장을 폈다.

    박홍근 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원내대책회의에서 “추석 민심은 한마디로 민생이 실종된 국정운영에 대한 매서운 경고였다”며 “대통령이 시급한 ‘민생·경제 대책’에는 뭉그적거리면서 보도사진용 현장만 찾는다고 ‘민생 쇼’란 국민 비판도 나온다”고 말했다.

    박 원내대표는 “국민께선 공정과 도덕성을 상실한 윤석열 정권의 독주에도 불편함이 크셨다”며 “‘정치보복이란 단어는 없다’던 정권이 대통령 배우자 의혹엔 ‘묻지마 무혐의’로 일관하고, 전 정권 수사와 야당 탄압에는 혈안이다. 이러니 국민 10명중 6명 이상이 김건희 여사 특검에 찬성하며, 윤석열식 공정과 법치에 의문을 품으실 수밖에 없다”고 했다.

    그는 “(김건희 여사 관련 의혹) 특검은 윤석열 정권의 도덕성 회복과 국정 정상화의 출발점”이라며 “여당도 민심을 거스르지 말고 김건희 여사 특검을 당장 수용하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아울러 박 원내대표는 대통령실 개편과 관련해 “무늬만 개편안”이라고 규정하며 “국민께서 요구한 인적 쇄신의 본질은 검찰 출신들에게 휘둘린 대통령실과 내각을 전면 개편하라는 것인데, 국정 난맥상의 총책임자인 비서실장과 인사, 총무, 법무, 공직기강 비서관 등 ‘육상시’ 검핵관은 꿈쩍도 하지 않았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겉 포장지만 갈아 끼우는 소리만 요란하고 공허하기 짝이 없는 쇄신은 국민 분노만 키울 뿐”이라며 “

    윤석열 대통령이 먼저 아집에 가까운 ‘검핵관 지키기’를 버려야 한다“고 했다.

    박 원내대표는 대통령실 국정조사 수용도 촉구했다. 그는 “민주당은 내일 ‘대통령실 관련 의혹 진상규명단’을 출범하고, 국정조사 추진을 포함한 모든 절차적 방안을 강구하는 데 당의 총의를 모아갈 것”이라며 “여당도 더는 발목 잡지 말고 국민과 국익을 위해 대통령실 국정조사에 적극 협조할 것을 거듭 촉구한다”고 했다.

    정의당 “양당, 대선 연장전에 민생은 뒷전..노란봉투법 제정해야”

    정의당은 양당이 ‘대선 연장전’에 돌입해 민생을 뒷전으로 두고 있다며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이은주 원내대표 겸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오전 의원총회 서면 발언을 통해 “명절 연휴 동안 시민들의 추석 밥상은 탄식으로 가득했다”며 “도무지 잡힐 줄 모르는 물가에 차례상 상차림을 줄이고, 떨어질 줄 모르는 금리에 한숨만 내뱉는 와중에 국회는 민생이 아닌 대선 연장전으로 돌입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이 원내대표는 “거기다 추석 연휴 직전 본회의를 통과한 종부세 개악안으로 국회가 서민과 약자는 기댈 수 없는 강자만의 전당임을 확인시켜 줬다”고 비판하며 “민생 이반, 강자만을 위한 국회의 방향타를 정의당이 바꾸겠다”고 강조했다.

    정의당은 정기국회 최우선 과제로 선정한 ‘노란봉투법’ 제정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밝혔다.

    이 원내대표는 “하이트진로 화물노동자 파업의 쟁점은 15년째 동결된 운송료와 수 많은 노동자들을 옥죈 손배 가압류라는 노동 현장의 곪디 곪은 문제였다. 화물노동자들과 똑같은 문제가 대우조선 하청노동자들에게 현재 진행형으로 닥쳐있다”며 “노란봉투법은 노동현장의 곪은 종기를 짜내고 민생 국회로 다시 한 걸음 다가서는 첫 법안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정의당의 노란봉투법은 기업을 죽이는 법이 아니라 ‘기업의 책무를 되살리는 법’”이라며 “‘진짜 사장’인 원청의 사용자성을 명확히 하여 더 이상 하청 업체와 하청 노동자, 특수고용직·플랫폼 노동자들에게 책임을 떠넘기지 못하게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국민의힘도 노란봉투법에 대한 공격을 멈추고, 노동시장 양극화를 해결하겠다던 윤석열 대통령의 취임 100일 약속을 노란봉투법 제정으로 지키시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필자소개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