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파티비> 유튜브 -       ▒       붉은오늘 팟캐스트 -       ▒      


  • 문영미 “비례의원 총사퇴,
    혁신 아니고 혼란만 가중”
    “심상정, 투표 전 당원과 국민께 입장 밝혀야”, “반대 투표로 부결"
        2022년 08월 30일 11:37 오전

    Print Friendly, PDF & Email

    정의당 ‘비례대표 의원 총사퇴 권고 당원총투표’가 31일 시작되는 가운데, 30일 총사퇴 반대 측인 문영미 정의당 인천시당위원장은 비례대표 의원이 총사퇴하더라도 당의 혁신으로 평가 받기 어렵고 총투표 결론에 따라 당 혼란만 가중시킬 것이라고 우려했다.

    문영미 위원장은 이날 오전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과 인터뷰에서 “(총사퇴 권고 당원총투표 찬성 측은) 이것이 혁신의 시작이라고 얘기하는데, 비례대표 의원들이 사퇴하면 다음번 의원들이 승계가 될 것이기 때문에 이것은 지도권 내려놓기도, 혁신도 아니다”라며 “국민이나 당원들께 혁신의 모습으로 비춰지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문 위원장은 “사퇴 권고안이기 때문에 투표 이후에 어떤 결론도 강제하거나 담보할 수 없기 때문에 (가결되더라도) 당에 혼란만 가중될 것”이라며 “당원총투표 때문에 당대표를 뽑는 전체 당직선거도 굉장히 미뤄지고 있는 상황이다. 리더십 혼재 등 여러 문제들을 계속 노정할 수밖에 없다”고도 했다.

    그러면서 “우리 당이 이렇게 가서는 안 된다. 반대 투표로 부결시켜달라”고 말했다.

    반대 측은 비례대표 의원직을 박탈하는 사실상 징계 성격의 안건을 당원총투표에 부치는 것 또한 당규를 무력화하는 것이라 정당성을 갖기 어렵다고 지적하고 있다.

    문 위원장은 “정의당엔 공직자의 징계를 다루는 당원 소환절차가 있고, 당원소환은 당원총투표의 대상이 될 수 없다고 당규에 정확히 명시가 돼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번 총투표는 권고안이지만 내용상 당원소환 성격과 혼재되어 있다”며 “(당원소환으로 징계 처분을 할 때) 중대한 당헌당규 위반사항이 무엇인지 분명하게 얘기가 돼야 하는데, 이번 당원총투표는 굉장히 포괄적이고 추상적으로 책임을 묻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당원소환으로 해야 할 내용을 당원총투표라는 이상한 방식으로 우회한 것”이라며 당원총투표 자체가 꼼수라고 지적했다.

    찬성 측은 비례 의원들을 정의당의 위기 원인으로 지목하고 있는 가운데, 문 위원장은 당의 위기 원인으로 “10년평가위원회에서 전국을 돌면서 당의 위기의 원인을 파악하고 있다. 정체성이 약화됐다, 리더십이 부재했다, 노선과 정책이 실종됐고 당적 시스템이 붕괴되었다, 이런 부분들은 지난 10년 동안 누적돼 온 결과라는 것에 대해 많은 얘기들이 나왔다. 이런 모든 것들이 다 위기의 원인”이라고 지적했다.

    위기를 타개할 대책으론 “전체적으로 대한민국의 정치가 굉장히 상실된 시기라는 점에서 새로운 혁신지도부를 선출해서 정의당이 국민에게 희망을 안겨주고 빠르게 대안을 제시해야 한다”며 “비대위를 중심으로 10년평가위에서 만들어놓은 혁신안들을 정리하고 새로운 지도부를 선출을 통해서 당의 정체성을 새롭게 세우고 당적 시스템을 재정비해야 한다”고 밝혔다.

    정의당이 젠더를 강화하면서 고유 정체성인 노동이 약화됐다는 일각의 주장에 대해선 “일하는 사람들의 정당이라는 점을 변함이 없다. 다만 젠더는 (노동과) 일치선상에서 같이 봐야지 하위개념이라고 볼 수가 없다”며 “젠더의 문제를 제기하는 곳이 정의당밖에 없다보니 그런 부분이 좀 더 부각돼 ‘정의당은 저것(젠더)만 하는 당이구나’라고 보인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노동자 정당이라는 정체성이 희미해졌다고 평가 받는 것은, 우리 내부에서 그것을 전체 의제로 삼아서 지역까지 일정하게 전당적인 실천을 하거나 전략을 가지고 있었어야 하는데 그것이 부재했기 때문”이라고 부연했다.

    문 위원장은 ‘심상정 리더십’에 대한 평가가 필요하다는 점도 강조했다.

    그는 “당이 이렇게 위기에 빠진 데엔 심상정 리더십이 굉장히 많은 책임이 있다고 생각한다”며 “이번 총투표 추진 과정에서도 심상정 의원께서 적극적으로 의원들과 소통하고 이 상황을 정리했어야 한다고 본다. 투표에 들어가기 전에라도 본인이 의원들과 앞으로 어떻게 당에 복무할 것인지를 당원과 국민께 얘기하는 시간이 반드시 있었으면 좋겠다”고 요구했다.

    필자소개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