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진, 4월 후보검증-5월 대선방침 결정
    2007년 02월 04일 05:41 오후

Print Friendly

민주노동당 내 유력 정파 가운데 하나인 ‘전진’은 3일 대전에서 총회를 갖고 대선 방침을 논의했으나 사실상 명시적 결론을 내리지 못했다. 후보 방침 등 전진의 최종 입장은 5월 경 그 뚜렷한 윤곽을 드러낼 것으로 보인다.

이날 총회에서 전진은 대선 강령을 중심으로 후보 방침을 결정한다는 기존의 원론적 입장을 재차 확인했다.  대선 강령은 전진 중앙위와 차기 총회를 거쳐 3월 경 확정될 예정이며, 당원들과 공개 토론을 통해 평가 받을 방침이다.

그 후 확정된 대선 강령안을 토대로 4월 한 달 동안 대선 후보들의 검증 작업에 들어갈 계획이다. 검증 결과를 토대로 오는 5월 경 전진이 특정 후보를 지지할지 여부와, 지지할 경우 누구를 지지할 지 등 구체적 입장이 정해질 계획이다.

전진의 대선기획단 선거강령팀으로 일하고 있는 구형구 상임집행위원은 ‘사견’임을 전제로 "당의 경선 시기도 6월 말에서 7월 초이고 그것보다 더 앞당겨 질 것 같지는 않다"라며 "전진이 경선 후보를 위해 운동을 벌일 시간은 충분하다"라고 말했다.

구 위원은 "전진이 제출하려고 하는 대선강령은 이번 대선에서 집중적으로 제기해야 할 중요한 의제를 중심으로 당 강령의 ‘사회주의적 이상과 원칙’에 입각해 제출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그는 "전반적이고 미시적인 정책과 공약은 당 정책위원회 몫이 될 것"이라며 "모든 분야를 포괄하는 것은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 전진은 “이번 대선에서 진실로 필요한 것은 심화된 빈곤과 극단적 양극화를 대체할 대안적 청사진"이라며 "먹고 사는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경제’가 대선의 화두가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전진은 또 "이미 당의 대선 논의의 중심축은 ‘누가 후보가 되느냐’와 ‘어떻게 후보를 뽑느냐’로 옮아가 있는 형국"이라며 "지금 민주노동당이 맞고 있는 위기는 단지 특정 인물이 반전시킬 수 있는 것이 아니다. 대안적 청사진이 없거나, 잘못되었을 때 우리 후보는 아무 것도 아닌 사람이 돼버릴 것"이라고 지적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