붉은오늘 팟캐스트 -       ▒       <편파티비> 유튜브 -       ▒      


  • 조해진 "이준석 의도, 대통령과
    대립구도 만들어 위상 키우려는 것"
    "야당도 대통령에 대해서 이 정도까지는 안 한다"
        2022년 08월 19일 02:48 오후

    Print Friendly, PDF & Email

    조해진 국민의힘 의원이 윤석열 대통령을 향해 연일 공세 수위를 높이는 이준석 전 대표에 대해 “대통령과 1대1 대립 구도를 만들어서 자기 정치적 위상을 키우겠다는 것으로밖에는 안 보인다”고 비판했다.

    조해진 의원은 19일 오전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 인터뷰에서 “이준석 전 대표의 의도가 점점 노출되고 있다. 단순히 집권당의 대표로서 대통령이 잘되게 하기 위해 직언하고 쓴소리하는 차원을 넘어버렸다”며 이같이 말했다.

    윤 대통령이 이 전 대표와의 갈등에 대해 직접적으로 언급하지 않은 것에 대해선 “자극하고 도발해서 대통령을 싸움판에 끌어내려고 하는 의도가 보이는데 (대통령이) 같이 맞장구쳐서 되겠나”라며 “(윤 대통령이) 큰 품으로 이준석 전 대표를 포용하는 메시지를 내는 것이 좋지만, 그렇지 않은 상황에서 이 대표에 대해 할 수 있는 건 무대응밖에 없다”고 말했다.

    조 의원은 윤 대통령과 이 전 대표 갈등 관계에서 비교적 중립적인 입장을 취해왔다. 비대위 출범 과정에서도 이 전 대표의 복귀를 전제로 한 비대위를 세워야 한다고 요구했으나, 이 전 대표가 윤 대통령을 상대로 연일 원색적 비난을 쏟아내자 이를 강하게 비판한 것이다.

    조 의원은 “(이 전 대표가 윤 대통령을 향해) 계속 비아냥대고 조롱하고 폭로하고, 확인도 되지 않은 것인데 들었다면서 ‘대통령이 이새끼, 저새끼 했다’고 이야기하고 있다. 야당도 대통령에 대해서 이 정도까지는 안 한다”며“일종의 너 죽고 나 죽자는 식의 옥쇄작전과 비슷하다”고 질타했다.

    그는 윤 대통령과 이 전 대표 갈등 상황이 지속될 경우 총선 패배 등 당이 심각한 위기 상황에 빠질 수 있다고 우려했다.

    조 의원은 “국정운영에 성공해야 하고, 내후년 총선 이겨야 한다. 대통령선거 이겼다고 각자도생으로 가버리는 것이 이 모든 사태의 근본 원인”이라며 “대립하는 양 편이 다 같이 망하지 어느 한 쪽은 살고 어느 한 쪽은 죽고 그런 일은 없다”고 했다.

    다만 “이미 파국이라고 보는 시각도 있지만, 결국은 다 합해질 것”이라고 낙관했다.

    그는 “옥쇄작전은 쌍방이 다 죽을 수도 있지만 본인이 죽는 경우도 많다. 지금 진행되어 가는 과정을 보면 이준석 전 대표도 미래가 없다는 생각이 많이 든다”면서도 “어느 순간이 되면 이준석 전 대표 본인도 그거를 인식할 때가 좀 올 수도 있다고 본다. 그렇게 되면 서로가 다시 앙금을 털고 큰 틀에서 하나로 출발하는 시점이 올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러기 위해선) 서로가 상대방의 존재를 본질적으로 흔들지 않도록 하는 금도를 지키는 것이 중요하다”며 “그 시점을 늘 생각하면서 돌아올 수 있는 다리를 늘 불사르지 말아야 하는데, (이 전 대표는) 30대 0선이라는 걸 감안하더라도 집권당 대표인데 금도를 왔다 갔다 하는 것 아닌가 하는 생각을 갖고 있다”고 덧붙였다.

    필자소개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