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여 새 원내대표 재야파 장영달 의원
        2007년 01월 31일 01:36 오후

    Print Friendly

    열린우리당의 새 원내사령탑에 4선의 장영달 의원이 선출됐다.

    장 의원은 31일 국회에서 치러진 원내대표 경선에서 전체 재적의원 135명 중 112명이 투표에 참여한 가운데 78표를 얻어 32표를 얻은 3선의 이미경 의원을 제치고 새 원내대표에 뽑혔다.

    이날 경선은 당초 2차 투표까지 이어지는 치열한 접전이 예상됐으나 1차 투표에서 장 의원이 재적 과반(68명)을 넘는 압도적 득표를 거두면서 싱겁게 승부가 갈렸다.

    새 원내대표는 임기 1년으로, 내달 전당대회에서 선출되는 당의장과 협의해 정책위의장을 임명할 예정이다.

    장 의원은 당선 후 취임소감에서 "국민들은 우리당이 한나라당과 정반대의 대칭점에 있는 사람을 원내대표로 선출했다고 평가할 것"이라며 "앞으로 원내전략에 있어 한나라당 김형오(金炯旿) 원내대표와 원만히 협조하고 민주당, 국민중심당, 무소속 의원들을 존중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장 의원은 김근태 의장과 민청련 등을 함께 한 당내 재야파의 맏형으로, 88년 평민당에 입당한 후 14대 총선부터 전북 전주 완산에서 내리 4선을 기록했다.

    한편 우리당의 의원 수는 최근 연쇄탈당으로 인해 134명으로 줄었으나 염동연 의원이 정식으로 탈당계를 제출하지 않아 재적의원 수는 135명으로 최종 집계됐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